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복 여성이 옷고름 잡고 "못잊을 경험"…서울시 광고 시끌

서울시가 뉴욕 전역에 게시할 예정이었던 서울 홍보 광고. 한복을 입은 여성 위에 광화문광장의 이미지가 '오버랩'된다. 서울시는 이 광고가 선정적이라는 비판을 받자 광고 계획을 수정키로 결정했다. [자료 서울시]

서울시가 뉴욕 전역에 게시할 예정이었던 서울 홍보 광고. 한복을 입은 여성 위에 광화문광장의 이미지가 '오버랩'된다. 서울시는 이 광고가 선정적이라는 비판을 받자 광고 계획을 수정키로 결정했다. [자료 서울시]

한복을 입은 여성이 옷고름을 잡고 있다. 한복 바탕에는 광화문광장·경복궁·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등 서울의 주요 관광지 모습이 ‘오버랩’된다. 그 아래에는 이런 문구가 적혀있다. ‘Unforgettable Experience in Seoul(서울에서의 잊을 수 없는 경험).’ 
 
서울시가 서울을 홍보하기 위해 미국 뉴욕 전역에 내걸려던 광고 시안이다. 이달 18일부터 다음달 14일까지 타임스퀘어 광장, 소호 등지의 디지털스크린 1000여 개, 버스정류장 150여 곳에 게시될 예정이었다. 
 
서울시 관계자는 지난 1일 이를 공개하면서 “서울의 매력을 담은 이 광고가 뉴욕 전역에 도배돼 6000만 뉴욕시민과 관광객을 사로잡을 것이다”고 말했다. “최근 외국 관광객에게 한복 체험이 큰 인기를 누리고 있어 동양의 신비로움을 전달하기 위해 이런 디자인을 택했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하지만 광고 시안 뒤 ‘여성을 성상품화했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온라인을 중심으로 “기생 관광 이미지를 연상케한다”는 등의 지적이 나왔다. 여성성을 부각한 이미지에 ‘서울에서 잊을 수 없는 경험’이란 문구가 맞물려 야릇한 상상을 불러일으킨다는 주장이다.  
 
그러자 서울시는 3일 이 광고를 사용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오해의 소지가 있는 광고 시안은 폐기하고, 광화문광장과 DDP 등을 모티브로 한 다른 광고를 내걸 계획이다”고 밝혔다.  
서울시가 뉴욕 전역에 게시할 예정이었던 서울 홍보 광고. 한복 을 입은 여성의 모습 위에 동대문디자인플라자( DDP)의 이미지가 '오버랩'된다. 선정적이란 지적은 과도하다는 의견도 있다.

서울시가 뉴욕 전역에 게시할 예정이었던 서울 홍보 광고. 한복 을 입은 여성의 모습 위에 동대문디자인플라자( DDP)의 이미지가 '오버랩'된다. 선정적이란 지적은 과도하다는 의견도 있다.

서울시가 뉴욕 전역에 게시할 예정이었던 서울 홍보 광고.

서울시가 뉴욕 전역에 게시할 예정이었던 서울 홍보 광고.

이 ‘서울 홍보물’은 서울시 내부 심의를 거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시 관계자는 “시간에 쫓겨 제작하다 보니 대행사에 제대로 된 디자인 가이드를 주지 못했고, 미처 심의에 올리지 못했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시 홍보물은 외부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홍보물 성별영향분석평가 자문위원회’의 심의를 거치도록 하고 있다. 성차별적 요소 등을 걸러내기 위한 장치다. 
 
익명을 원한 여성정책 전문가는 “여성의 이미지를 전통적인 여성상에 한정지었고, 부각된 실루엣과 문구가 어우러져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면서 “해외에서 선보일 서울의 이미지를 이런 식으로 표현한 것은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여성 직장인 김민지(31)씨는 “여성이 금방이라도 옷고름을 풀 것 같은 느낌을 준다. 동양 여성에 대한 왜곡된 성 의식을 심어줄 수 있는 광고인 것 같다. 보는 순간 눈살이 찌푸려졌다”고 말했다. 남성 직장인 김모(37)씨는 “이미지 자체보다는 광고 속 문구가 문제인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선정적이란 지적은 과도하다는 반론도 나온다. 한 광고 기획자는 “전통과 현대의 조화를 추구한 광고로 보인다. 광고를 민감한 잣대로 바라보면, 창의적이고, 다양한 광고가 나오기 어려워진다”고 안타까워 했다. 또 다른 광고업계 관계자는 "한국을 상징하는 한복에 서울을 상징하는 장소를 오버랩한 창의성이 돋보인다. 다만 여성 모델을 좀더 소박하게 표현했으면 좋았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직장인 김효은(34)씨는 “한복의 아름다움을 표현했다는 생각이 들지, 성적인 상상이 들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이번 뉴욕 내 ‘서울광고’는 뉴욕시와 ‘도시 공동마케팅’의 일환으로 이뤄졌다는 게 서울시의 설명이다. 서울시가 뉴욕시에 광고료를 지불하지 않는 대신 뉴욕시도 서울에 ‘뉴욕광고’를 게시하기로 했다. 
 
뉴욕 광고는 이달 1일부터 31일까지 강남대로·서울역·여의도 등지의 버스정류장과 택시승차대에 걸린다. ‘Famous, Original, New York City(유명하고 고유한 뉴욕시)’란 문구가 적힌 광고다. 서울시 관계자는 “교차 광고로 서울시와 뉴욕시가 각각 약 2억5000만원의 광고비를 절감했다”고 설명했다. 
 
임선영 기자 youngc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