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덕희, 퓨처스 테니스 대회 1년 5개월 만에 우승

이덕희(19·현대자동차 후원)가 국제테니스연맹(ITF) 인도네시아 퓨처스 8차 대회(총상금 2만5000달러) 우승을 차지했다.
 
4일 오후 서울시 노원구 한국스포츠개발원에서 청각장애를 가지고 있는 테니스 유망주 이덕희 선수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4일 오후 서울시 노원구 한국스포츠개발원에서 청각장애를 가지고 있는 테니스 유망주 이덕희 선수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남자 테니스 세계랭킹 217위인 이덕희는 3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열린 TEZ 캐피탈 & 파이낸스 오픈 대회 마지막 날 단식 결승에서 256위 프라즈네시 군네스와란(인도)을 세트스코어 2-1(6-3 4-6 7-6)로 이겼다. 
 
이덕희는 지난해 7월 중국 퓨처스 10차 대회 이후 약 1년 5개월 만에 퓨처스 대회 정상에 다시 올랐다. 우승으로 랭킹 포인트 27점을 획득한 이덕희는 세계랭킹을 190위대로 끌어올릴 것으로 보인다. 
 
퓨처스는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와 챌린저 대회 다음 등급으로 주로 세계 200위 밖의 선수들이 출전한다. 
 
청각장애 3급인 이덕희는 중학교 1학년 때인 2011년 국제테니스연맹(ITF) 주니어 랭킹에 한국 선수 역대 최연소로 진입했다. 2014년에는 역시 국내 최연소로 ITF 퓨처스 대회 정상에 올랐다.    
 
지난해 7월 만 18세 2개월의 나이로 세계랭킹 200위권 안으로 진입에 성공한 그는 정현이 갖고 있던 국내 최연소 200위권 진입 기록(18세 4개월)을 갈아 치웠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