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펭귄 보러 오라더니…” 中동물원에 등장한 가짜 펭귄

국립생태원의 전투 펭귄(좌)과 중국의 한 동물원에 전시된 가짜 펭귄(우) [국립생태원 웨이보 캡처]

국립생태원의 전투 펭귄(좌)과 중국의 한 동물원에 전시된 가짜 펭귄(우) [국립생태원 웨이보 캡처]

중국의 한 동물원이 펭귄을 볼 수 있다고 홍보하고서는 가짜 펭귄을 전시해 비난을 받고 있다.   
 
1일 중국 현지언론에 따르면 지난주 중국 남부 광시광족 자치구 위린 시에 개장한 구이산 동물원은 야생 동물과 희귀 동물을 볼 수 있다고 홍보 했다.  
 
홍보 포스터에는 펭귄 타조 공작새 등이 그려져 있었다. 입장료는 15위안(약 2463원)이다.  
 
하지만 동물원을 찾은 관광객들이 우리에서 마주한 것은 살아있는 펭귄이 아닌 펭귄 모양을 한 바람 풍선 인형이었다.  
 
동물원이 관광객을 모으기 위해 거짓말을 한 것이다. 동물원은 거북이·거위·수탉 등의 동물만이 살고 있었다. 
 
동물원에서 가짜 펭귄을 본 관광객들은 위쳇 등 SNS에 “이걸 동물원이라고 부르는 것이냐”, “동물원에서 이러한 동물을 볼 바에야 시장에 가는 것이 낫겠다. 어쨌든 시장은 공짜니까”등의 글을 올리며 분통을 터트렸다.  
 
관광객들이 올린 글과 사진은 순식간에 퍼졌고, 결국 구이산 동물원은 문을 닫았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