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낙연 “낚싯배 전복, 모든 인력·장비 동원 구조”...긴급지시

이낙연 국무총리 자료사진. 김춘식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 자료사진. 김춘식 기자

인천 영흥도 해상에서 낚싯배가 충돌로 전복된 사고가 벌어진 것에 대해 이낙연 국무총리가 관계 부처에 최선을 다해 구조할 것을 긴급 지시했다.
 
이 총리는 3일 오전 사고와 관련해 "해경, 소방, 해군은 인근 민간어선을 포함해 가용한 모든 장비와 인력을 동원해 인명구조와 실종자 수색에 최선을 다하라"고 말했다.
인천 해상 낚싯배 전복 사고. [연합뉴스]

인천 해상 낚싯배 전복 사고. [연합뉴스]

이번 사고는 이날 오전 6시 12분쯤 인천시 옹진군 영흥도 영흥대교 인근 해상에서 발생했다. 낚싯배가 급유선과 충돌해 전복된 사고다. 인천 해경은 사고 당시 낚싯배에 선원 2명과 승객 20명 등 모두 22명이 타고 있었던 것으로 파악했다.
 
사고 직후 해경은 구조대를 급파해 구조 작업을 벌이고 있다. 지금까지 13명을 구조했지만, 사망자 1명을 포함해 5명이 의식불명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