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윤선에 블랙·화이트리스트 설명했다"…박준우, 바꾼 증언 유지

‘블랙리스트’ 사건으로 재판을 받고 있는 조윤선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돌연 입장을 바꿔 자신에게 불리한 증언을 한 박준우 전 수석과 법정 ‘진실 공방’을 벌였다. 박 전 수석은 재차 “조 전 수석에게 (블랙리스트 관련) 업무 인수·인계를 해줬다”고 주장했다.
박준우(왼쪽) 전 청와대 정무수석과 조 전 수석. [중앙포토]

박준우(왼쪽) 전 청와대 정무수석과 조 전 수석. [중앙포토]

서울고법 형사3부(부장 조영철) 심리로 30일 열린 조 전 수석과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 등에 대한 재판에서 박 전 수석이 지난 28일에 이어 증인으로 출석했다. 박 전 수석은 2014년 6월 조 전 수석이 오기 전까지 정무수석을 지낸 선임자다. 조 전 수석이 블랙리스트 업무를 알고 있었는지 여부와 관련해 핵심 증인으로 꼽혔다. 

"1심서 변호인의 가정적인 유도신문에 흔들린 면 있어"
조 전 수석 측, "증언 앞두고 고강도 검찰 조사 받아"


 
박 전 수석은 당초 1심 재판 당시 조 전 수석에게 유리한 증언을 했다. 앞서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조사를 받을 때 “(문화·예술계 지원배제) TF에 대해 설명해줬더니 조 전 수석의 표정이 어두워졌다”고 진술한 것이 추측에 의한 것이라는 주장이었다.  
 
그는 지난 5월 1심 재판에서 “사실 기억이 확실지 않다. 조 전 수석이 인수·인계를 받지 않았다고 한다면 안 한게 맞을 것이다”고 말했다. 1심 재판부는 박 전 수석의 증언 등을 근거로 조 전 수석의 블랙리스트 관련 직권남용 혐의에 대해 무죄라고 판단했다.
조윤선 전 수석은 1심에서 블랙리스트 관련 혐의에 대해 무죄를 선고 받고 석방됐다. [중앙포토]

조윤선 전 수석은 1심에서 블랙리스트 관련 혐의에 대해 무죄를 선고 받고 석방됐다. [중앙포토]

그런데 박 전 수석은 항소심 재판에선 말을 바꿨다. 지난 28일 증인으로 나와 2014년 6월 퇴임을 앞두고 서울 종로구의 한 식당에서 조 전 수석과 만난 과정을 설명했다. 특검팀이 “좌파 단체에 대한 국가보조금 지원이 문제가 돼 ‘민간보조금 TF’가 꾸려졌다. 관련 업무를 정무수석실이 담당해야 한다”고 조 전 수석에게 말한 것이 맞냐”고 묻자 그는 “그렇다“고 답했다.  

 
또 화이트리스트(보수단체 지원) 의혹과 관련해서도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를 통한 보수단체 지원 업무에 대해서도 설명했다”고 말했다.
 
이날 재판에선 조 전 수석의 남편인 박성엽 변호사가 박 전 수석을 추궁했다. 박 변호사는 “증인은 당시 머릿속에 있던 주요 업무를 조 전 수석에게 설명했던 것으로 기억한다고 했다”며 “주요 업무를 설명했다는 사실만 기억하는 것인지, 아니면 구체적으로 세월호나 보조금TF 등을 기억하는 것인지 답해달라”고 했다.  
 
이에 박 전 수석은 “두 가지 측면이 다 있다. 문서를 가지고 한 게 아니어서 구체적으로 다 설명했다고 명확하게 기억하지는 못한다”고 말했다.
박준우 전 정무수석. [중앙포토]

박준우 전 정무수석. [중앙포토]

박 전 수석은 또 “제 증언이 조 전 수석에게 결정적인 영향을 준다고 생각 못했다. (1심에선 인정에 끌려 답했는데 나중에 인간적인 측면에서 증언해선 안 된다고 깨달았다”고도 말했다. 그러면서 “변호인의 가정적인 유도신문에 흔들린 면도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박 변호사는 “박 전 수석은 증언을 앞두고 있던 시점에 화이트리스트 의혹과 관련해 검찰에서 34시간에 이르는 강도 높은 수사를 받았다”며 “앞서 특검팀이 화이트리스트 관련 질문을 했지만 한 번도 말 한 적 없다가 다시 기억이 살아나서 조 전 수석에게 언급했다고 하는 것은 상식적으로 납득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김선미 기자 calli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