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서소문사진관]몰아닥친 기습 한파로 덕 본 핫(?)한 곳?

스키장을 찾은 곤지암스톰 동호회 배경하(33)씨는 "동계스포츠 붐을 기대하며 오늘 스키장을 찾았다"며 "내년 평창에서 우리나라 선수들의 선전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오종택 기자

스키장을 찾은 곤지암스톰 동호회 배경하(33)씨는 "동계스포츠 붐을 기대하며 오늘 스키장을 찾았다"며 "내년 평창에서 우리나라 선수들의 선전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오종택 기자

갑자기 몰아닥친 추위로 30일 오전 파주 도라산의 기온이 영하 9.1도까지 내려가는 등 중부 일부 지역이 온종일 영하의 날씨를 기록했다.
이날 오전 중부지역에는 한파주의보가 내려지기도 했다.
기습 한파가 계속되자 수도권 지역에 위치한 곤지암리조트가 작년보다 일주일 앞당겨 개장했다.
이날 개장한 곤지암리조트에는 2000여 명의 스키어가 몰려 겨울 스포츠의 백미인 스키를 즐겼다. 
산타클로스와 쇼트트랙 등 동계스포츠 선수로 분장한 스키어들도 설원을 활주하며 올해 첫 시즌 개막을 축하했다.
일찍 찾아온 추위 덕분에 수도권에 위치한 곤지암 스키장이 30일 오전 개장했다. 산타크로스 복장을 한 스키 동호회원들이 시즌 오픈을 즐기고 있다. 오종택 기자

일찍 찾아온 추위 덕분에 수도권에 위치한 곤지암 스키장이 30일 오전 개장했다. 산타크로스 복장을 한 스키 동호회원들이 시즌 오픈을 즐기고 있다. 오종택 기자

곤지암스톰 동호회 회원 등 자원봉사자들이 30일 오전 곤지암리조트에서 평창 동계올림픽 성공 개최를 염원하며 스키장 개장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곤지암스톰 동호회 회원 등 자원봉사자들이 30일 오전 곤지암리조트에서 평창 동계올림픽 성공 개최를 염원하며 스키장 개장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스키동호회 자원봉사자들이 30일 오전 곤지암리조트에서 산타크로스와 스키점프 등 동계스포츠 복장을 한 채 평창 동계올림픽 성공 개최를 기원하며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스키동호회 자원봉사자들이 30일 오전 곤지암리조트에서 산타크로스와 스키점프 등 동계스포츠 복장을 한 채 평창 동계올림픽 성공 개최를 기원하며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개막행사에 참여한 곤지암 스톰 동호회원 배경하(33)씨는  "올해 스키 시즌이 빨리 시작돼 기대된다"고 말했다.
서브원 커뮤니케이션 임수인(28) 사원은 "기온이 내려간 덕분에 일주일 앞당겨 개장할 수 있었다"며 "일찍 찾아온 추위 덕 좀 본 것 같다"고 웃었다.
곤지암리조트는 개장 이틀째인 1일까지 50% 할인된 리프트권을 제공할 예정이다.
수도권 최대 스키장 곤지암 리조트가 30일 공식 개장했다. 산타크로스 복장을 한 스키어가 슬로프을 바라보고 있다. 오종택 기자

수도권 최대 스키장 곤지암 리조트가 30일 공식 개장했다. 산타크로스 복장을 한 스키어가 슬로프을 바라보고 있다. 오종택 기자

미세 필터 시스템과 무선 원격제어 SMS(snow making system) 제설기가 슬로프 위에 눈을 뿌리고 있다. 오종택 기자

미세 필터 시스템과 무선 원격제어 SMS(snow making system) 제설기가 슬로프 위에 눈을 뿌리고 있다. 오종택 기자

 
한편 기상청에 따르면 30일 오전 파주 도라산 영하 9.1도 비롯해 연천 미산 영하 8.9도, 포천 이동 영하 8.1도, 양주 영하 7.2도, 의정부 영하 6.7도, 고양 영하 6.2도, 동두천 영하 6.0도 등을 기록했다.
낮 기온도 크게 오르지 않아 영상 1∼4도에 머물렀다. 
기상청 관계자는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강하게 유입돼 당분간 추위가 이어질 것"이라며 "건강과 시설물 관리에 주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오종택 기자(oh.jongtae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