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프레스센터 소유권 논란에 李 총리 "건물 이름, 자존심 상하게 바뀌는 일 피해야"

서울 광화문에 위치한 한국프레스센터의 소유 및 운영권을 놓고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코바코)가 한국언론진흥재단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하며 분쟁이 일고 있는 가운데 이낙연 총리가 "문화체육관광부와 기획재정부가 협의중"이라며 "건물 이름이 자존심을 상하게 바뀌는 일은 피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29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영태 한국일보 정책사회부장, 전경하 서울신문 정책뉴스부장, 이 총리, 박승희 관훈클럽 편집담당 운영위원, 김소영, mbc 사회1 부장, 정녹용 조선일보 논설위원. 우상조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가 29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영태 한국일보 정책사회부장, 전경하 서울신문 정책뉴스부장, 이 총리, 박승희 관훈클럽 편집담당 운영위원, 김소영, mbc 사회1 부장, 정녹용 조선일보 논설위원. 우상조 기자

이 총리는 29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프레스센터 소유권 문제에 총리실과 국무조정실이 적극적으로 나서 문제를 해결할 의지가 있는가'라는 질문에 "문체부와 기재부가 지금 협의를 하고 있다"며 이같이 답했다.
 
프레스센터는 과거 전두환 정권 당시 소유권이 코바코로 이전 등기됐다. 신문편집인협회 등 한국 언론을 대표하는 15개 언론 단체가 입주했던 신문회관이 1981년 재개발사업으로 헐리면서 그 자리에 프레스센터가 새로 지어져 1985년 개관했다. 당초 정부는 3층짜리 건물 중 2~3층을 신문회관에 기부했는데, 새로 20층짜리 건물을 신축하며 일부 층은 서울신문에, 나머지 층은 코바코 앞으로 등기해 논란이 일었다. 이후 정부가 '소유권을 언론회관에 귀속시켜야 한다'는 원칙을 밝히며 논란은 잦아들었지만 등기는 변동하지 않아 분쟁의 불씨는 남아있는 상태였다.
 
당시 건설자금은 방송광고 판매를 독점·대행하는 코바코의 공적자금에서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기존 정부 예산과 달리 방송광고 판매 과정에서 발생한 이익 일부를 사회환원 차원으로 모은 자금이다. 이런 가운데, 코바코가 프레스센터에 입주한 각종 언론 단체를 상대로 200억원 대의 임대료 소송을 제기해 논란이 일었다.
 
이 총리는 "그동안 이 문제를 깨끗이 해결할 수 있는 기회가 있었는데, 해결하지 못했던 선배들에 대해 조금 아쉬움을 가지고 있다"며 "지난날이 그렇다고 하더라도 그것 핑계대고 아무것도 안할 수는 없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이어 "이 문제는 프레스센터에 들어와있는 언론 단체들이 어느 날 쫓겨난다거나 (빌딩) 이름이 언론단체가 입주하기 자존심 상할 이름으로 바뀌거나 하는 일은 피해야 하지 않느냐는 기본선을 가지고 문광부와 기재부가 협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