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희망을 나누는 기업] 고령 운전자 사고 예방 '세이프 무브' 등 전개

현대차그룹은 지난해 2월 ‘미래를 향한 진정한 파트너’라는 중장기 비전을 선포하고 그룹 통합 사회공헌체계 구축과 함께 새로운 사회공헌사업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세이프 무브(교통안전문화 정착) ▶이지 무브(장애인 이동편의 증진) ▶그린 무브(환경보전) ▶해피 무브(임직원 자원봉사 활성화) 등 기존 4대 사회공헌사업에 ‘자립지원형 일자리 창출(드림무브)’ ‘그룹 특성 활용(넥스트무브)’ 등 두 가지를 추가 운영한다.드림무브는 청년 및 사회 취약계층 창업과 자립을 돕는 사업이며,넥스트무브는 현대차그룹 계열사의 기술·서비스·인프라를 더욱 폭넓게 활용하는 사업이다.
현대차는 ‘기부드라이빙’ 캠페인을 통해 적립한 2000만 포인트를 활용해서 안산 와동초등학교 인근 스쿨존에 어린이 교통사고예방을 위한 노란색 안전신호등을 설치했다. 현대차와 학교 관계자, 학생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현대차그룹]

현대차는 ‘기부드라이빙’ 캠페인을 통해 적립한 2000만 포인트를 활용해서 안산 와동초등학교 인근 스쿨존에 어린이 교통사고예방을 위한 노란색 안전신호등을 설치했다. 현대차와 학교 관계자, 학생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현대차그룹]

 

현대차그룹

기존 4대 사회공헌 사업(4대무브)의 대상과 범위도 확대한다. 이지무브는 장애인 대상 이동편의사업에서 교통약자 및 사회적 약자의 이동 편의 증진사업으로, 세이프무브는 교통안전 문화 정착에서 사회안전문화 정착사업으로, 그린무브는 환경보전사업에서 환경보전 및 기후변화 대응사업으로, 해피무브는 자원봉사 활동사업에서 임직원 및 고객 참여 확대사업으로 확대된다. 현대차그룹은 ‘세이프 무브’를 그룹의 핵심 사회공헌활동 중 하나로 삼아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현대차그룹의 대표 사회공헌 프로그램으로 자리잡은 ‘기프트카 캠페인’은 올해 시즌8을 맞아 신청을 접수하고 있다. 저소득층 이웃의 자립을 돕기 위해 창업용 차량을 지원하는 사회공헌활동으로 지난 2010년 시작됐다.시즌7까지 266대의 차량을 전달했다.
 
현대차는 어린이 통학사고 방지에도 나서고 있다. 지난해 3월부터 안실련과 ‘엄마와 함께하는 어린이 통학사고 제로 캠페인’을 실시한다. 올해 2월에는 국민안전처·안실련과 ‘어린이 안전짱 체험 박람회’를 개최했다.
 
임직원의 참여도 활발하다. 현대차는 지난해 12월 유니세프한국위원회와 자동차 속 동전을 모아 ‘유니세프 모금액’ 전달식을 가졌다. 기아차는 지난해 72주년 창립 기념일을 맞아 임직원 특별 봉사활동 주간 ‘K 챌린저 위크(K-Challenger Week)’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김승수 객원기자 kim.seu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