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서울대 이사장, 교수 멱살 잡고 “너 이리 와” 행패

[사진 YTN 방송 화면 캡처]

[사진 YTN 방송 화면 캡처]

충남 천안에 있는 남서울대학교 설립자 이재식 이사장이 교수협의회 창립식에 찾아와 멱살을 잡고 손찌검을 하는 횡포를 부린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YTN에 따르면 지난달 남서울대학교 교수협의회를 찾은 이 이사장은 갑자기 무대에 올라 교수들이 든 현수막을 빼앗았다.
 
이어 단상에 있는 교수에게 다가가 멱살을 잡고 흔들며 “이리 와, 너 여기 와서, 너 이러려고 교수 됐어?”라고 폭언하며 행패를 부렸다.
 
폭행 피해 교수는 “평소에 얼마나 교수들을 우습게 생각했는지 알 수 있는 부분이었다”며 “후배 교수들 있는 데서 폭언과 폭행을 당했기 때문에 정신적으로도 힘들다”고 토로했다.  
 
이 이사장이 행패를 부린 것은 남서울대학교 교수들이 학교 측의 횡포에 대응하기 위한 권익 창구로 교수협의회를 조직하려 했기 때문으로 전해졌다.  
 
교수들은 재단의 갑질 횡포에 대응하기 위해 교수협의회를 만들게 됐다는 입장이다.  
 
[사진 YTN 방송 화면 캡처]

[사진 YTN 방송 화면 캡처]

재단은 평소 학교 발전기금 명목으로 돈을 요구해 왔으며 교수 임용이나 승진 심사 때마다 발전기금 납부 실적을 반영했다고 교수들은 주장했다. 실제로 승진 심사서에는 그동안 낸 발전기금과 앞으로 낼 목표 금액을 적는 항목이 존재했다.  
 
대학 측은 “예고 없이 교수협의회 창립식이 열려 폭행 사건이 발생했다”며 “이 이사장이 직접 당사자에게 사과했다”고 해명했다. 또 발전기금 납부에 대해서는 “외부에서 유치한 실적을 반영하기 위한 취지였지만, 교수들의 지적을 받아들여 승진 평가 목록에서 삭제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