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경찰관 1000여명, '충북 여경 강압 감찰' 고발…경찰 초유



"고인 억울함 풀고 감찰 문제점 바로잡아야"
"경찰 지휘부와 감찰을 단체고발하는 첫 사례"

【서울=뉴시스】박준호 기자 = 경찰의 감찰을 받던 중 스스로 목숨을 끊은 충북의 한 여경에 대해 '강압 감찰'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현직 경찰관들이 감찰에 관여한 같은 경찰관들을 집단으로 고발하기로 해 파장이 예상된다.

전·현직경찰관이 가입한 온라인커뮤니티 '폴네티앙'은 A(38·여) 경사 감찰에 관여한 충북경찰청 감찰담당자 등 6명을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등의 혐의로 오는 28일 경찰청에 고발할 계획이라고 27일 밝혔다.

폴네티앙이 지난 14일부터 고발인 연명 신청을 받은 결과, 경찰관과 시민 등 총 1500여명이 고발인으로 참여하며 이 가운데 현직 경찰관 수가 1000명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폴네티앙은 이번 고발 배경에 대해 "극단적인 선택을 할 수밖에 없었던 고인의 억울함을 풀어주고 경찰 감찰의 문제점을 바로잡아 다시는 같은 비극이 반복되지 않게 하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이들은 "현장 경찰관과 시민이 힘을 모아 경찰 지휘부와 감찰을 단체 고발하는 첫 사례가 될 것"이라며 "인권을 보호받지 못하는 경찰은 절대 시민들의 인권도 보장할 수 없다는 신념으로 이 사건의 진실이 규명될 때까지 감시자의 역할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달 26일 충북 충주시 한 아파트에서 충주서 소속 경사 A경사가 숨져 있는 것을 가족이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충북청은 'A경사의 평소 업무 태도가 불량하다'는 내용의 익명 투서를 접수해 감찰을 벌였지만 A경사가 스스로 목숨을 끊으면서 지방청의 강압 감찰 논란이 일었다.

경찰청은 충북청에 대한 감찰을 실시한 결과 "근무태도 등 경미한 내용의 익명 민원에 대해 비노출로 사진 촬영까지 하고, 감찰조사 과정에서 잘못을 스스로 시인하도록 하는 회유성 발언을 하고 폐쇄회로(CC)TV 확인까지 언급하는 등 부적절한 점이 확인됐다"며 인사·징계 조치 등 엄중히 책임을 물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A경사 유족은 지난 23일 경찰청에 관련자들을 고소했으며 본청 지능범죄수사대가 수사를 맡고 있다.

pjh@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