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폐석면광산에 터널 뚫겠다는 철도공단…주민들 '반발'

[앵커]

충남의 석면광산들, 대부분 문을 닫은 지 20년이 넘었지만 주변 주민들 중엔 여전히 석면질환에 시달리는 분들이 많습니다. 그런데 철도시설공단이 충남 홍성의 폐석면광산을 뚫어 철로를 내려고 해 논란입니다.

정영재 기자입니다.

[기자]

석면 폐증을 앓고 있는 82살 박상덕 씨는 조금만 움직여도 숨이 차오릅니다.

평생 지어온 농사도 이젠 접었습니다.

[박상덕/석면폐증 3급 : (할머니는 어떻게 돌아가신 거예요?) 6년 전에 석면 피해로 폐암으로 세상을 떠났어요.]

할아버지가 50년 동안 살고 있는 이 집은 폐석면광산인 신곡리 광산의 갱구 바로 옆입니다.

갱구 내부에 보시면 이렇게 하얀 석면 가루들이 보이는데 안쪽은 암석이 무너져 내려 막혀 있는 상황입니다.

환경부는 최근 충남 7개 시군의 폐석면광산 주변 주민들의 건강실태를 조사했습니다.

우려한 대로 반경 2km 안에서 10년 이상 산 주민 중 39%가 석면 질환 의심자로 나타났습니다.

환경부가 작성한 자연발생석면 지질도에도 홍성은 석면 발생 가능성이 가장 높은 곳입니다.

그런데 철도시설공단은 장항선 직선화 사업의 일환으로 이 부근 폐광산 2곳에 터널을 뚫는 공사를 추진하고 있습니다.

주민들은 반발합니다.

[장석순/충남 홍천군 광천읍 주민 : 어차피 석면 먹어서 죽나 철로 노선에서 드러누워서 다 죽나 마찬가지니까 이제 다 드러눕자…]

충청남도의 자체 조사결과 석면과 함께 1급 발암물질인 6가 크롬 검출 가능성도 제기됐습니다.

하지만 공단 측은 저감대책을 시행하면 공사 중 날리는 석면을 막을 수 있다며 강행 의사를 밝혔습니다.

(영상디자인 : 이재욱·배장근)

JTBC 핫클릭

[취재수첩] 내 주변 석면건축물 어떻게 확인할까?환경부, '석면 건축물 위치' 20일부터 온라인서 공개[단독|이슈플러스] 석면 건축물 가루 분석하니 '기준치 25배'[단독|이슈플러스] 석면 제거 현장도 방치…관리감독 허술[단독] 모르고 지나친 일상 속 '석면 건축물'…리스트 입수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