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 "최경환 측 '소환불응' 입장 전달 못 받아"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수수 의혹을 받고 있는 최경환 자유한국당 의원이 '검찰 수사 불응' 입장을 내놓은 가운데 검찰이 24일 "소환 통보는 여전히 유효"하다고 밝혔다.
 
검찰조사를 앞두고 있는 최경환 자유한국당 의원이 24일 의원총회에 참석해 신상발언을 했다. 강정현 기자

검찰조사를 앞두고 있는 최경환 자유한국당 의원이 24일 의원총회에 참석해 신상발언을 했다. 강정현 기자

검찰 관계자는 이날 "이미 최 의원을 피의자 신분으로 다음 주 화요일 소환 통보한 상태"라며 "최 의원 측으로부터 소환에 불응하겠다는 입장을 전달받은 바 없다"고 밝혔다. 최 의원이 대외적으로 수사에 협조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내비쳤지만 아직 검찰에 구체적인 입장을 전달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최 의원은 이날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서 "공정한 수사가 담보되면 언제든지 가서 의혹을 당당하게 풀겠지만, 공정하지 못한 수사에는 협조하기 어렵다"며 소환 불응 의사를 밝힌 바 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