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끔찍한 날을 기억하는 저마다의 방식 '미스테리어스 스킨'

'미스테리어스 스킨'

'미스테리어스 스킨'

감독 그렉 아라키 | 장르 드라마, 미스터리 | 상영 시간 105분 | 등급 청소년 관람불가
 

[매거진M] '미스테리어스 스킨' 영화 리뷰

 
★★★★
 
 
[매거진M] 미국에서는 2005년에 개봉했다. 닐(조셉 고든 레빗)과 브라이언(브래디 코베), 두 소년의 이야기다. 열여덟 살의 닐은 고향인 캔자스주 허친슨을 떠나, 뉴욕에서 아르바이트하고 거리에서 남자들에게 몸을 팔며 살고 있다. 여덟 살 무렵, 닐과 함께 허친슨에서 야구팀에 있었던 브라이언은 그날들 중 다섯 시간의 기억을 잃었다. 그 시간에 무슨 일이 있었는지 알아내기 위해, 브라이언이 닐을 찾아온다. 
 
'미스테리어스 스킨'

'미스테리어스 스킨'

1990년대 초 미국 독립영화계에서 ‘뉴 퀴어 시네마’를 이끌었던 그렉 아라키 감독의 대표작. 감각적인 연출과 섬세한 감정 묘사로 그 날의 진실을 더욱 뼈아프게 돌이킨다. 조셉 고든 레빗의 가슴을 울리는 연기가 압권이다. 
 
TIP 스콧 하임의 동명 소설이 원작이다. 
 
 
장성란 기자 hairpin@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