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지원 “문재인 정부, 빨간불 들어오기 시작했다”

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는 23일 전병헌 전 청와대 정무수석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이 지금까지 잘해왔는데 문재인호에 빨간불이 들어오기 시작했다”고 진단했다.  

생각 잠긴 박지원 전 대표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국민의당 박지원 전 대표가 23일 오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2017.11.23   hiho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생각 잠긴 박지원 전 대표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국민의당 박지원 전 대표가 23일 오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2017.11.23 hiho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박 전 대표는 이날 오전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지금까지 너무 잘했기 때문에 인사에서 그렇게 잘못했지만, 커버가 됐다”면서 이렇게 밝혔다.
 
그는 “오늘 전병헌 (전) 정무수석의 구속영장 청구, 어제 김관진 (전) 장관의 석방 등은 벌써 적폐청산에 빨간불이 들어오기 시작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역 밑바닥을 가면 최저임금 인상 문제로 식당 등 자영업자들이 부글부글 끓고 있다”며 “세월호 유골을 찾아놓고 미수습자 다섯 가족이 장례식을 할 때까지 숨긴 것은 도덕성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문 대통령이) 지금까지 인사청문회에서 부적격 된 사람이 일 잘하더라고 하면 어제 인사청문회 아무 문제 없이 보고서 채택된 이진성 헌법재판소장은 일 못 할 분인데 왜 임명을 해야 하느냐”고 반문했다.  
 
박 전 대표는 또 안철수계의 바른정당 통합 추진에 대항하는 당내 의견그룹 평화개혁연대와 관련 “박지원, 천정배, 정동영은 전면에 서지 않을 것”이라며 “상당히 합리적인 분을 대표자로 결정을, 합의해놨다”고 했다.
 
그러면서 “수적으로 이쪽이 늘면 이긴다. 그리고 의원들이 반대하면 (안철수 대표가 통합 추진) 못한다”며 “천하의 김대중도 의원총회에서 부결하면 안 했다”고 강조했다.  
 
박 전 대표는 이날  또 자신의 SNS를 통해 “산들바람은 불어도 봄날은 간다. 그동안 문재인 정부에 잘하는 것은 박수를 보내면서 그물 쳐 놓고 기다리자고 제안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기세등등하던 적폐청산에도 구속인사 중 김관진 전 장관이 구속 11일 만에 석방되어 정치보복이란 반격 가능성 대두”, “전병헌 전 정무수석의 구속영장 청구”,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장관 임명 다음 날 7대 인사배제 원칙 뒷북 발표” 등을 열거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