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평화 없는 통일 불가능, 평화만들기 담론화를”

재단법인 한반도평화만들기(이사장 홍석현 중앙미디어네트워크 회장·앞줄 오른쪽 다섯 번째)가 23일 월드컬처오픈(WCO)에서 공식 출범했다. 한반도포럼을 모체로 설립된 재단은 이날 출범기념 학술회의를 열고, 북한의 비핵화 방안과 한반도에서 평화를 만들기 위한 방안 등을 논의했다. 참석자들이 학술회의에 앞서 손가락으로 하트를 그리고 있다. 앞줄 오른쪽부터 한비야 세계 시민학교 교장, 전순옥 더불어민주당 소상공인특별위원장, 원혜영 민주당 의원, 정세균 국회의장, 홍석현 이사장, 조명균 통일부 장관, 정종욱 전 통일준비위원회 부위원장, 백영철 건국대 명예교수, 정덕구 니어재단 이사장, 하영선 서울대 명예교수. [박종근 기자]

재단법인 한반도평화만들기(이사장 홍석현 중앙미디어네트워크 회장·앞줄 오른쪽 다섯 번째)가 23일 월드컬처오픈(WCO)에서 공식 출범했다. 한반도포럼을 모체로 설립된 재단은 이날 출범기념 학술회의를 열고, 북한의 비핵화 방안과 한반도에서 평화를 만들기 위한 방안 등을 논의했다. 참석자들이 학술회의에 앞서 손가락으로 하트를 그리고 있다. 앞줄 오른쪽부터 한비야 세계 시민학교 교장, 전순옥 더불어민주당 소상공인특별위원장, 원혜영 민주당 의원, 정세균 국회의장, 홍석현 이사장, 조명균 통일부 장관, 정종욱 전 통일준비위원회 부위원장, 백영철 건국대 명예교수, 정덕구 니어재단 이사장, 하영선 서울대 명예교수. [박종근 기자]

재단법인 ‘한반도평화만들기’가 23일 공식 출범했다. 재단은 보수와 진보를 아우르면서 평화를 위한 대안을 제시하고, 통일 교육과 대북지원 사업을 통해 통일에 대한 공감대를 확산하기 위한 민간 단체다.
 
홍석현 한반도평화만들기 이사장은 이날 재단출범 기념 학술회의 기조연설에서 “통일을 이야기하기에 앞서 ‘평화만들기’를 담론화하는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홍 이사장은 “평화가 없는 통일은 불가능하다. 통일보다 평화가 먼저”라며 이처럼 제안했다. 홍 이사장은 특히 “비핵 평화는 우리 외교안보의 알파요 오메가”라고도 했다.
 
관련기사
홍 이사장은 “우리가 달성해야 할 또 하나의 시급한 일은 남북관계에 대한 국론결집”이라며 “안에서 시작되고 밖에서 완성되는 것이 평화”라고 말했다.
 
정세균 국회의장은 축사에서 “기존의 평화·통일 운동은 진영 논리에 기초한 것”이라며 “보수와 진보가 함께 모여 한반도 진로에 대한 창의적 대안과 전략을 모색하고 제시하는 한반도평화만들기의 역할이 더욱 주목되는 이유”라고 말했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도 축사에서 “보수 정부와 진보 정부를 구분하지 않고, 의미 있는 성과는 이어 나가고 부족한 점을 보완하면서 새로운 시대와 환경에 맞게 정책을 발전시켜 가겠다”고 했다. 권만학 재단 운영위원장(경희대 교수)은 “비핵 평화 협상을 통해 북한은 비핵화를, 한국과 국제사회는 평화를 제공해야 한다”며 “북한이 핵을 가질 필요성을 느끼지 않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학술회의에선 다수의 참석자들이 “국제사회의 대북 압박을 강화하는 한편 북·미 대화와 소통을 통해 평화 분위기를 조성해야 한다”는 데 공감했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