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공직자 재산] 김종진 문화재청장 8억2305만원 신고…‘전년보다 4873만원 증가’

지난달 16일 열린 국정감사에서 업무보고를 하는 김종진 문화재청장. [사진 연합뉴스]

지난달 16일 열린 국정감사에서 업무보고를 하는 김종진 문화재청장. [사진 연합뉴스]

 
올해 8월 임명된 김종진 문화재청장은 지난해보다 재산이 4873만원이 증가한 8억2305만원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이날 관보를 통해 공개한 고위공직자 재산공개내역에 따르면 김 청장은 본인 명의의 주택으로 서울 길음뉴타운2단지에 114.73㎡ 아파트 한 채를 보유하고 있다.
 
관련기사
 
현재가액은 3억9000만원으로 지난해보다 4900만원 실거래액이 늘었다. 재산 비율은 주택과 예금·유가증권이 비등했다.  
 
본인과 배우자 명의 예금으로 김 청장은 각각 6946만원, 3억445만원을 신고했다. 본인의 예금보다 배우자 명의의 예금이 훨씬 많았다. 두 사람 합쳐 지난해보다 2900만원 늘었다.
 
유가증권 현재가액은 지난해보다 줄었다. 신고일 기준으로 김 청장은 6개 종목을 보유했다. 평가액은 5762만원이다.  
 
전년도에는 1억589만원 어치의 유가증권을 보유하고 있었다. 일 년 사이에 절반가량이 줄어든 셈이다.  
 
지난해 갖고 있던 1950만원의 채무는 올해 상환돼 금융권 빚은 없다. 자동차는 2004년식 SM520차량을 보유하고 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