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순실 “檢 왜 모든 사건 나에게 씌우나…靑 특활비 몰라”

[연합뉴스]

[연합뉴스]

국가정보원이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특수활동비를 뇌물로 상납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최순실씨가 “특활비도 모르고 정치인도 아닌데 검찰이 모든 사건에 대한 정점을 나에게 맞추고 있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23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최씨와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뇌물 등 혐의 속행 공판에서 최씨는 이같이 주장했다.
 
최씨는 재판부가 할 말이 있느냐고 묻자 “재판에 최대한 임하려고 하는데 어제 검찰이 갑자기 출석 이유도 대지 않고 출두하라고 했다”면서 “검찰이 너무 나에게 씌우는 경향이 있다”고 반발했다. 
 
전날 중앙지검 특수3부(부장검사 양석조)는 박근혜 정부 시절 국정원이 정기적으로 청와대에 특활비를 상납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최씨를 소환 조사하려했다. 하지만 최씨는 “국정원 특활비에 관해 아는 바가 없다”며 출석을 거부해 무산된 바 있다. 
 
최씨 변호인인 이경재 변호사도 “검찰이 6차례에 걸쳐 기소하고 영장도 세 번째 들어갔는데 또 특활비 조사하러 나오라는 것”이라면서 “본인 재판을 받는 심리적인 상태를 고려해달라”고 강조했다.
 
이어 “말도 안 되는 사건 같은데 어차피 최씨는 검찰에 출석할 의사가 없다”면서 “(검찰이) 증거를 찾아서 빨리 기소하고 사건을 병합해 재판받을 기회를 달라”고 덧붙였다.
 
검찰은 최씨가 계속 출석 요구에 불응할 경우 법원 영장을 발부받는 강제소환 방식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