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천 해안·전북 ‘대설주의보’…서울 등 중부 많은 눈

23일 오후 10시 30분을 기해 인천 해안과 전북 내륙에 대설주의보가 발령됐다.

23일 오후 10시 30분을 기해 인천 해안과 전북 내륙에 대설주의보가 발령됐다.

 
23일 오후 10시 30분을 기해 인천 해안과 전북 내륙에 대설주의보가 발효됐다.
 
기상청에 따르면 인천 강화도, 전북 임실·진안·장수에 대설주의보가 내려졌다.
 
대설주의보는 24시간 동안 새로 쌓이는 눈이 5㎝ 이상으로 예상될 때 발효된다. 20㎝ 이상 예상될 때는 '대설 경보'로 격상된다.
 
23일 현시간 대설주의보 발효 현황. [사진 기상청]

23일 현시간 대설주의보 발효 현황. [사진 기상청]

 
이에 앞서 북서쪽에서 다가오는 구름대의 영향으로 23일 오후 9시께부터 중부 서해안에 눈 또는 비가 내리기 시작했다. 전북 일부 내륙에도 산발적으로 눈이 날리고 있다.
 
기상청은 서해안을 시작으로 24일 새벽에는 강원 영동을 제외한 중부 지방, 전라도, 경북 서부에도 눈이 오겠다고 예측했다.
 
특히 대설 예비특보가 발표된 경기 남부, 강원 영서 남부, 충남, 충북 북부를 중심으로 많은 눈이 쌓이는 곳이 있겠다. 대설 예비특보는 24일 새벽 발효 예정이다.
 
경기 남부와 충남은 이날부터 24일 낮까지 3∼10㎝의 눈이 쌓이겠다.  
 
강원 영서 남부, 충북 북부 등에는 24일 새벽부터 낮까지 적설량 3∼10㎝로 예보됐다.
 
눈은 24일 서울 등 중부 내륙에도 1∼5㎝가량 쌓일 전망이다.
 
눈 대신 비가 오는 곳은 5㎜ 내외의 강수량이 예보됐다. 중부 지방, 전라도, 경북 내륙, 경남 서부 내륙, 제주도 등에 비가 올 수 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