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석해균이 본 이국종 교수 "자기보다 환자를 더…"

석해균 선장(왼쪽)과 이국종 교수. [사진 연합뉴스·중앙포토]

석해균 선장(왼쪽)과 이국종 교수. [사진 연합뉴스·중앙포토]

석해균 선장이 이국종 아주대병원 교수의 인권침해 논란에 '안타깝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교수는 2011년 소말리아 해적에게 납치된 인질을 구출한 '아덴만의 여명' 작전 당시 피랍 선박인 삼호주얼리호 석 선장의 총상을 치료한 경력이 있다.  
 

석해균 "자살 생각했지만 이국종 위로로 버텨"

23일 채널A에 따르면 석 선장은 "그걸 인권침해라고 하는 것 같으면 어떻게 의사들이 치료하겠냐"며 답답함을 토로했다.
 
석 선장은 또 '가까이서 본 이 교수는 어떤 모습이었냐'는 질문에 "(이 교수는) 자기 자신을 돌보지 않고 환자에 너무 매달리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교수는 지금 한쪽 눈이 안 좋다. 거의 실명에 가깝다"면서 "제발 빨리 치료하라고 해도 계속 수술에 들어가고 답답한 면이 있다"고 덧붙였다.
 
다정하게 얘기하는 석해균 전 선장과 이국종 교수. [연합뉴스]

다정하게 얘기하는 석해균 전 선장과 이국종 교수. [연합뉴스]

석 선장은 생사의 기로를 넘나들던 2011년 당시를 회상하며 이 교수와 일화도 전했다. 그는 "초기에는 정말 자살하고 싶은 생각이 들었다. 정상적으로 회복이 불가능해 보였다"면서 "그런데 이 교수가 걱정하지 말라고 계속 위로해줬다"고 회고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