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골 은폐’ 의혹에 해수부, 이철조 단장 보직 해임

이철조 세월호 후속대책단장. 전민규 기자

이철조 세월호 후속대책단장. 전민규 기자

세월호 선체에서 미수습자의 것으로 추정되는 유골이 발견됐으나, 이를 해양수산부 내부에서 은폐했다는 의혹이 나와 파문이 확산하고 있다. 이에 23일 해수부는 은폐 책임을 물어 이철조 세월호 후속대책추진단장을 보직 해임한다고 밝혔다.
 
이 단장은 세월호 현장수습본부장을 겸하고 있다. 이날 해수부 감사관실 조사결과에 따르면 이 단장은 유골 발견 사실 은폐에 처음부터 관여한 것으로 드러났다.
 
유골이 발견된 당일인 지난 17일 이 단장은 김현태 부본부장에게 보고받았다. 그러나 미수습자 가족들의 심리적 동요를 우려해 이를 사흘간 상부에 보고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 단장은 20일 오후 5시쯤 유골 추가 수습 사실을 김영춘 해수부 장관에게 처음 보고했다.
은폐를 주도한 것으로 나타난 김 부본부장은 전날 보직 해임됐다.
 
해수부는 공석이 된 단장 자리에 중앙해양안전심판원 김민종 수석조사관을 겸임 발령했다.
 
김 장관은 해임 인사를 내며 "추가 조사를 통해 모든 사실을 한 치의 의혹도 없이 소상히 밝혀내고 책임져야 할 사람에 대해서는 반드시 엄중히 책임을 묻겠다"고 말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