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골 은폐’ 논란...靑 “해수부 장관 거취 논할 단계 아냐”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연합뉴스]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연합뉴스]

세월호 선체에서 미수습자의 것으로 추정되는 유골이 발견됐으나, 해양수산부 내부에서 이를 은폐했다는 의혹이 나와 파문이 확산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김영춘 해수부 장관 책임론이 나오고 있다.
 
이에 23일 청와대는 "장관 거취에 대해 쉽게 얘기할 단계는 아니다"라며 "종합적으로 알지 못하는 상황이니 전체적으로 보고 말하는 게 맞는 것 같다"는 입장을 내놨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번 사건과 관련한 김 장관의 책임 및 그에 따른 거취 문제에 대한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 관계자는 "최초에 현장수습본부 부본부장의 판단이 있었고 그것을 보고받은 장관의 판단이 있었는데, 조사를 좀 더 정확히 한 뒤 종합적으로 판단하면 좋겠다"며 "어제 봤던 내용 외에 오늘 보니 좀 더 살펴봐야 할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이날 '책임질 일이 있으면 지겠다'고 발언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이 관계자는 "이 문제에 이해되는 면이 있음에도 본인이 엄중히 받아들인다는 진심의 표현으로 본다"고 말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