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중생 폭행 사건 판사 “가해자 엄마 보니 애 짐작이 간다”

부산 여중생 폭행 사건 피해자(왼쪽)와 CCTV에 포착된 폭행 장면. [연합뉴스]

부산 여중생 폭행 사건 피해자(왼쪽)와 CCTV에 포착된 폭행 장면. [연합뉴스]

소셜미디어 등을 통해 알려져 사회적으로 논란을 일으킨 이른바 '부산 여중생 폭행사건'의 가해자에 판사가 '글로만 반성하는 것 같다'며 꾸짖었다. 가해자의 어머니에게도 판사의 질타가 이어졌다.
 
23일 부산지방법원 서부지원 형사1부 심리로 열린 '부산 여중생 폭행사건' 2차 공판에서는 이번 사건 가해 여중생 3명이 제출한 반성문이 일부 공개됐다.
 
주범으로 기소된 김모(14) 양과 정모(14) 양은 각각 10여 차례와 30여 차례, 혐의가 비교적 약한 윤모(13) 양은 2차례 반성문을 제출했다.
 
그러나 임광호 부장판사는 정양이 반성문에 쓴 '구치소 이모'의 말을 인용해 가해 여중생 3명을 꾸짖었다.
 
정 양의 반성문에는 구치소 같은 방 수용자가 "너희는 글로만 반성하는 것 같다"는 말을 했다는 문구가 있다. 이에 임 부장판사는 "너희 안에 진짜 달라질 수 있는 희망이 있는지 봐야 하는데 반성하고 있는지 나는 아직 모르겠다"면서 "억울하다 생각 마라. 더 반성하라"고 질타했다.
 
임 부장판사는 반성문을 제출한 윤 양의 어머니에게도 "윤 양은 피해자가 아니다. 얘는 공범이다"라고 강하게 말하며 "어머니 글(반성문)을 보니 애가 왜 이렇게 됐는지 짐작도 간다. 그렇게 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윤양의 어머니가 쓴 글은 이날 공개되지 않았다. 세 여중생은 법정에서 눈물을 쏟아냈다.
 
김 양은 반성문에 "피해자에게 무릎 꿇고 사죄하고 싶다. 내가 어리석다"고 적었다. 정 양은 "사고 친 것은 난데 아버지가 무릎 꿇고 사과하고 눈물을 흘렸다. 나를 포기하지 않는 아버지가 고맙다"며 반성의 의지를 나타냈다.
 
당초 이날 공판은 여중생 혐의에 대한 증거조사로 진행될 예정이었지만 검찰에서 여중생에 대한 3건의 사건을 더 기소할 예정이라고 밝히면서 증거조사는 다음 기일로 미뤄졌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