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법무부, '용인 일가족 살해' 용의자 뉴질랜드에 범죄인 인도 청구

경기도 용인에서 일가족 3명을 살해하고 뉴질랜드로 도주한 의혹을 받고 있는 김모(35)씨에 대해 법무부가 뉴질랜드 당국에 범죄인 인도를 청구했다. 한국과 뉴질랜드는 징역 1년 이상에 처할 수 있는 범죄를 저지르고 달아난 범죄인에 대한 인도를 요청할 수 있는 조약을 맺고 있다.
한국에서 일가족 3명을 살해하고 뉴질랜드로 도주한 남자 김모(오른쪽)씨가 과거에 뉴질랜드에서 있었던 절도 사건의 용의자로 체포돼 지난달 30일 오전 노스쇼어지방법원에 출두해 있다. [연합뉴스]

한국에서 일가족 3명을 살해하고 뉴질랜드로 도주한 남자 김모(오른쪽)씨가 과거에 뉴질랜드에서 있었던 절도 사건의 용의자로 체포돼 지난달 30일 오전 노스쇼어지방법원에 출두해 있다. [연합뉴스]

 
법무부는 23일 뉴질랜드 당국에 김씨에 대한 범죄인 인도를 청구했다며 "앞으로 뉴질랜드 법에 따른 법원의 인도심사재판 등 관련 절차가 진행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김씨가 한국에서 송환 요청을 할 경우 응하겠다는 뜻을 밝혀 송환이 장기화될 우려는 크지 않다는 분석이다.
 
김씨는 지난달 21일 모친 A(55)씨와 계부 B(57)씨, 이부(異父) 동생인 C(14)군을 흉기로 살해한 혐의(존속살인 및 살인)를 받고 있다. 김씨는 범행 당일 모친의 계좌에서 1억 2000여만원을 인출해 지난달 24일, 아내와 2살·7개월의 두 딸과 함께 뉴질랜드로 도피했다. 하지만 2년전 뉴질랜드에서 벌인 절도 사건의 용의자로 현지 당국에 체포·구속됐다.
 
김씨가 현지 당국에 체포된 직후, 아내 정모(32)씨는 두 딸과 함께 지난 1일 자진 귀국했고, 정씨는 이후 김씨와의 공범 형의로 구속된 상태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