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석현 한반도평화만들기 이사장 "평화가 먼저다"

홍석현 재단법인 ‘한반도평화만들기’ 이사장은 23일 “통일을 이야기하기에 앞서 ‘평화만들기’를 담론화하는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평화가 없는 통일은 불가능, 전쟁위기 클수록 평화의 지혜 절실"
보수·진보 아우르는 학술 연구로 창의적 대안 제시하는 재단 출범
"문화와 결합한 통일운동으로 통일공감대 확산할 것"
정세균 국회의장 "한반도 평화와 통일의 길 역할 기대"

홍 이사장은 이날 재단법인 ‘한반도평화만들기’ 출범 기념 학술회의 기조연설에서 “평화가 없는 통일은 불가능하다. 통일보다 평화가 먼저”라며 이처럼 제안했다. ‘한반도평화만들기’는 보수와 진보를 아우르면서 한반도의 평화를 위한 대안을 제시하고, 통일 교육과 대북지원 사업을 통해 통일에 대한 공감대를 확산하기 위해 출범한 민간 단체다.  
 
기조연설에서 홍 이사장은 “평화로 가는 길은 결국 북한을 국제사회로 끌어낼 수단과 방법의 문제"라며 "지금으로선 대화의 문을 열어놓고, 최대한의 압박을 가하는 최대 제재가 바른 출발점"이라고 말했다.
 
재단법인 한반도평화만들기 출범식이 23일 오후 서울 순화동 월드컬쳐오픈 코리아에서 열렸다. 홍석현 이사장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박종근 기자

재단법인 한반도평화만들기 출범식이 23일 오후 서울 순화동 월드컬쳐오픈 코리아에서 열렸다. 홍석현 이사장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박종근 기자

홍 이사장은 ^대북 원유공급 차단 ^북한과의 무역 중단 ^북한 해외노동자 추가 감축 ^전방위 금융거래 압박 등의 제재수단을 제시한 뒤 "강력한 압박과 저지의 궁극적 목표는 협상과 대화, 그리고 비핵 평화"라고 말했다. "비핵 평화는 우리 외교안보의 알파요 오메가"라고도 했다.  
 
이어 홍 이사장은 "우리가 달성해야 할 또하나의 시급한 일은 남북 관계에 대한 국론결집"이라며 "안에서 시작되고 밖에서 완성되는 것이 평화"라고 강조했다.  
 
정세균 국회의장은 축사에서 “기존의 평화ㆍ통일 운동은 진영 논리에 기초한 것"이라며 "보수와 진보가 함께 모여 한반도 진로에 대한 창의적 대안과 전략을 모색하고 제시하는 한반도평화만들기의 역할이 더욱 주목되는 이유”라고 말했다.  
 
이날 다수의 학술회의 참석자들이 “국제사회의 대북 압박을 강화하는 한편 북·미 대화와 소통을 통해 평화 분위기를 조성해야 한다"는 의견에 공감했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