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당, 해수부 장관 사퇴 촉구…김영춘 “자리 연연않겠다”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오른쪽)과 이철조 세월호 후속대책 추진단장이 23일 세종청사 해수부 브리핑룸에서 논란이 된 세월호 현장 유골 은폐와 관련해 경위를 설명하고 나서 브리핑룸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오른쪽)과 이철조 세월호 후속대책 추진단장이 23일 세종청사 해수부 브리핑룸에서 논란이 된 세월호 현장 유골 은폐와 관련해 경위를 설명하고 나서 브리핑룸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23일 해양수산부의 세월호 유골 은폐 논란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와 함께 해수부 장관의 해임까지 언급했다.  

 
 특히 이날 오후 발표된 해수부 1차 조사결과에서 김영춘 장관이 유골의 발견을 지난 20일 보고 받고도 즉각적인 공개 조치가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드러나자, 김 장관 해임을 촉구하는 목소리는 더욱 높아졌다.
 
세월호에서 사람뼈 추정 유골을 발견하고도 알리지 말도록 지시한 것으로 알려진 김현태 세월호 현장수습 부본부장이 23일 정부세종청사 해수부 감사관실에서 조사서를 작성하고 있다. [연합뉴스]

세월호에서 사람뼈 추정 유골을 발견하고도 알리지 말도록 지시한 것으로 알려진 김현태 세월호 현장수습 부본부장이 23일 정부세종청사 해수부 감사관실에서 조사서를 작성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당 장제원 대변인은 논평에서 “지금 김영춘 장관이 해야 할 일은 입에 발린 사과가 아니라 사퇴”라며 “진상조사는 사법기관에 맡기라”고 꼬집었다. 앞서 정우택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대통령의 사과는 물론이고 해수부 장관 해임까지도 가야 할 사건”이라고 주장했다.
 
 이날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은 정부세종청사 해수부 기자실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세월호에서 유골을 찾고도 은폐한 사건에 대해 재차 사과하고 “자리에 연연하지 않고 임명권자와 국민의 뜻에 따라 진퇴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23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세월호 유골 발견 은폐에 대한 사과 발언을 하는동안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이 옆에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23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세월호 유골 발견 은폐에 대한 사과 발언을 하는동안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이 옆에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김 장관은 이에 앞서 오전 국무총리 주재 회의에서도 “책임질 부분이 있으면, 책임지겠다”고 밝혔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