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 ‘국정원 1억 뇌물 의혹’ 최경환 28일 피의자 소환 “답답하고 억울하다”

최경환 자유한국당 의원. [연합뉴스]

최경환 자유한국당 의원. [연합뉴스]

박근혜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특활비)를 받았다는 의혹에 휩싸인 최경환 자유한국당 의원이 28일 소환된다.  

 
 23일 서울중앙지검은 이날 오전 10시 최 의원을 국정원 자금 수수 관련 피의자로 부르기로 했다고 밝혔다. 최 의원은 박근혜 정부 시절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지낼 당시 국정원으로부터 특활비 1억여 원을 받은 의혹으로 현재 검찰 수사 선상에 올랐다.  
 
지난 8일 중소기업진흥공단에 채용 외압을 행사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자유한국당 최경환 의원이 경기도 안양시 수원지방법원 안양지원에서 열린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8일 중소기업진흥공단에 채용 외압을 행사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자유한국당 최경환 의원이 경기도 안양시 수원지방법원 안양지원에서 열린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자유한국당 최경환 의원이 23일 소속 의원들에게 억울함을 호소하는 친전을 보냈다.  최 의원은 이날 4페이지 분량의 편지에서 “저 최경환, 답답하고 억울한 마음을 하소연할 길이 없어 의원님께 이렇게 글을 올린다”고 운을 뗐다.
 
 그는 자신을 둘러싼 국정원 특활비 수수 의혹에 대해 “해도 해도 털어도 털어도 아무것도 안 나오는데도 이 정권은 저를 향한 정치보복의 칼날을 거두기는커녕, 소위 국정원 특활비 뇌물수수라는 듣도 보도 못한 터무니없는 죄를 뒤집어씌우는 일까지 벌인 지경에 이르렀다”고 했다.
검찰이 지난 20일 오후 자유한국당 최경환 의원의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에서 압수수색을 마치고 압수물을 가지고 나오고 있다. 최 의원은 박근혜 정부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시절에 국가정보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 1억여 원을 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검찰이 지난 20일 오후 자유한국당 최경환 의원의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에서 압수수색을 마치고 압수물을 가지고 나오고 있다. 최 의원은 박근혜 정부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시절에 국가정보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 1억여 원을 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이어 “제 인생과 정치생명을 걸고 분명히 말한다. 저는 국정원으로부터 특활비 뇌물을 받은 적이 없다”면서 자신에 대한 의혹을 “정치보복을 위한 명백한 음해”라고 규정했다.
 
 우선 최 의원은 “국정원 특활비는 총액으로만 편성되는 예산으로 기재부 장관이 관여할 수 있는 사안이 아니다”라며 “또 국회에서도 (국정원 특활비는) 정보위에서만 들여다보는 것으로, 예결위 심의 대상도 아니다”라고 말했다.
 
 또한 “게다가 제게 그런 뇌물을 주었다는 사람이 이병기 전 국정원장이라는 점은 저를 더욱 경악하게 만든다”고 했다.
 
검찰이 '국정원 특활비 수수 의혹'관련해 20일 최경환 의원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수사관들이 사무실에서 서류등을 살펴보고 있다. 강정현 기자

검찰이 '국정원 특활비 수수 의혹'관련해 20일 최경환 의원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수사관들이 사무실에서 서류등을 살펴보고 있다. 강정현 기자

 그는 “이 전 원장은 2007년부터 박 전 대통령을 주변에서 함께 도와온 사이다. 그런 사람이 만약 그런 일이 필요하다면 전화 한 통 하면 될 일이지 무슨 뇌물을 주고 로비를 하느냐”고 말했다.
 
 최 의원은 “아무리 세상이 바뀌고 정권 초기 무소불위 권력을 가지고 있다 해도 국회를 우습게 알고, 야당을 우습게 알아도 유분수지 말이다”라며 “그렇게 한풀이에 눈먼 정권이 저 한 사람에게 만족하겠느냐”고 말했다.
 
 검찰이 지난 20일 자신의 국회의원회관 집무실을 압수수색했던 과정에 대해서도 “국회의장과 사전에 협의해야 하는 국회의원회관 압수수색 절차도 무시한 채 국회의 메인 서버까지 마구 뒤지는 권력을 휘둘렀다”고 말했다. 또 “시기적으로나 내용적으로 아무런 관련 없는 자료까지 마구잡이로 가져갔다”고도 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