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0분 만에 42km 주파’ 수험생들을 위해 달렸던 경찰ㆍ소방 공무원들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23일 경북 포항시 남구 오천읍에 있는 수능 시험장인 포은중학교에서 한 수험생이 경찰차를 타고 도착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23일 경북 포항시 남구 오천읍에 있는 수능 시험장인 포은중학교에서 한 수험생이 경찰차를 타고 도착하고 있다. [연합뉴스]

 
23일 전국에서 치러진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시험장에서는 예년과 마찬가지로 입실 완료시각을 앞두고 지각 학생들, 고사장 잘못 찾는 수험생들로 긴장감이 맴돌았다. 경찰·소방공무원들은 이들 수험생들이 무사히 시험을 치르기 위해 오늘 하루 달리고 또 달렸다.
 
이날 서울 중구 순화동 이화여자외고 앞에서는 한 학생이 입실 완료를 20분 앞두고 고사장을 착각해 잘못 찾아오는 일이 있었다. 경찰은 얼굴이 하얗게 질린 학생을 태우고 무사히 시험장으로 이동했다.
 
부산경찰청은 23일 2018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치르는 수험생들이 고사장에 무사히 도착하도록 지원했다. [사진 부산경찰청]

부산경찰청은 23일 2018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치르는 수험생들이 고사장에 무사히 도착하도록 지원했다. [사진 부산경찰청]

 
서초고에서도 교문을 들어선 한 학생과 학부모가 안내하는 교사와 함께 부리나케 뛰쳐나와 교문 옆에 대기하던 경찰차량에 올라탔다. 서울고 시험장을 서초고로 착각했다고 한다.
 
반포고 앞에서는 입실 완료 5분 전인 오전 8시5분께 영등포구청 차량이 여학생 1명을 태우고 사이렌을 울리며 급히 도착했다. 고사장을 착각한 학생이 여의도고로 잘못 갔다가 인근에 대기 중인 구청 차량의 도움을 받았다.
 
최근 경기도 의정부로 이사한 한 수험생은 서울 용산구 시험장에 도착했다가 수험표를 잊고 나온 사실을 뒤늦게 알고 집으로 다시 달려갔다. 시험장 도착이 늦어질 것을 우려한 이 학생은 경찰에 도움을 청했고, 경찰은 의정부에서 용산구까지 42㎞ 거리를 30분 만에 주파해 학생을 시험장에 들여보냈다.
 
지진 피해지역인 경북 포항에서도 수험표를 빠뜨린 한 학생이 경찰 도움으로 수험표를 지참해 시험장까지 무사히 이동할 수 있었다.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23일 오전 경북 포항시 남구 이동 포항이동고등학교 고사장으로 수험생과 소방대원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23일 오전 경북 포항시 남구 이동 포항이동고등학교 고사장으로 수험생과 소방대원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예상치 못한 이유로 집에 갇힌 수험생을 소방당국이 출동해 구조하는 일도 있었다. 경남 진주에서는 한 수험생이 집을 나서려다 출입문이 열리지 않자 119구조대 도움을 받아 고사장으로 이동했다.  
 
경기 안양에서도 한 수험생이 문고리가 망가져 방에 갇히는 바람에 소방 구조대가 출동해 문고리를 부수고 밖으로 빼냈다.
 
대학수학능력시험 당일인 23일 아침 경북 포항시 남구 포항이동고등학교에서 지진에 대비해 응급구조사 포함 소방대원 4명이 안전시설 등을 확인하고 있다. 수능 도중 지진 등이 발생할 경우 이들은 수험생의 대피를 유도하는 임무를 맡는다. 송봉근 기자

대학수학능력시험 당일인 23일 아침 경북 포항시 남구 포항이동고등학교에서 지진에 대비해 응급구조사 포함 소방대원 4명이 안전시설 등을 확인하고 있다. 수능 도중 지진 등이 발생할 경우 이들은 수험생의 대피를 유도하는 임무를 맡는다. 송봉근 기자

 
경찰은 이날 수능과 관련해 연인원 1만8000여명과 차량 4800여대를 투입해 시험장 등 경비와 수험생 편의 제공에 나섰다. 경찰은 수험생 태워주기 955건, 수험표 찾아주기 13건, 고사장 착오 수험생 수송 59건 등 지원활동을 벌였다.
 
소방청도 응급구조사를 포함한 소방공무원 2372명을 전국 시험장에 2명씩 배치해 긴급환자 발생 등 만약의 사태에 대비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