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리조트엔 갔지만 휴가는 아니다? 백악관이 극구 부인하는 이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추수감사절을 맞아 21일(현지시간) 자신 소유의 호화 리조트 마라라고로 향한 것에 대해 백악관이 “휴가가 아니다”고 해명하고 나섰다.  

 
트럼프는 공적인 행사에도 자신의 골프장을 이용해 개인 부동산을 홍보한다는 비난을 받는다. [사진 트럼프 내셔널 골프장 홈페이지]

트럼프는 공적인 행사에도 자신의 골프장을 이용해 개인 부동산을 홍보한다는 비난을 받는다. [사진 트럼프 내셔널 골프장 홈페이지]

미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에 따르면 백악관은 “대통령은 휴가를 가지 않았다”고 적극적으로 해명했다. 여러 언론이 ‘트럼프 대통령이 추수감사절 휴가를 가족과 함께 마라라고에서 보낸다’는 보도를 쏟아낸 데 대한 대응이다.    
 
마라라고를 ‘겨울 백악관’으로 부르는 트럼프 대통령이 세제 개혁 등 여러 현안을 이곳에서 처리할 것이라는 설명도 덧붙였다.  
 
트럼프 또한 트위터로 “마라라고에 있는 겨울 백악관에서 여러 미팅을 가지고, 전화로 일할 것”이라고 밝히며 ‘휴가설’을 강력하게 부인했다. 폴리티코는 “그러나 백악관 측은 대통령이 어떤 업무를 할 것인가에 대해서 묻자 답변하지 않았으며 골프 일정에 대해서도 역시 답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 측이 ‘휴가 보도’에 민감하게 대응하는 것은, 그가 대선 기간 동안 휴가를 가지 않겠다는 언급을 여러 번 했기 때문이다. 트럼프는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골프를 너무 많이 친다는 비난도 자주 했다.
관련기사
 
그러나 정작 본인이 취임해서는 주말과 휴일에 마라라고 등 본인 소유의 호화 리조트와 골프클럽을 지나치게 자주 찾아 비판을 받아왔다. 미국 NBC뉴스는 그가 취임한 후 99번이나 자신 소유의 리조트와 골프클럽 등을 방문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폴리티코는 “트럼프가 마라라고를 방문한 지금은, 이번 정부의 최우선 과제인 세제 개혁 등을 앞두고 있는 때이며 일부 셧다운(부분 업무정지) 위기도 겹쳐있다”고 설명했다.  
 
이 매체는 또 “백악관은 트럼프가 아시아 5개국을 순방할 때도, 모든 사람이 간신히 눈을 뜨고 있을 정도로 격무에 시달린 상황에서 ‘대통령은 전혀 피곤해 하지 않는다’고 주장하는 등 트럼프의 이미지를 지나치게 철저히 통제하려고 한다”고 지적했다.  
임주리 기자 ohmaj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