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국종 교수 비난' 김종대 후폭풍…의료계 "의원 사퇴하라"

JSA(공동경비구역)를 통해 귀순한 북하 병사의 상태를 공개한 것을 '인권 테러'라며 비난한 김종대 의원에 대해 의료계가 사퇴를 요구하고 나섰다. "이국종 아주대병원 중증외상센터장을 겨냥한 발언이 아니다"라는 해명에도 의료계의 반발은 거세지고 있다.
 
김종대 정의당 의원(왼쪽)과 이국종 아주대 교수. [중앙포토]

김종대 정의당 의원(왼쪽)과 이국종 아주대 교수. [중앙포토]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는 23일 성명을 내고 "이 교수는 건설현장, 사고·총상·대형 교통사고 등으로 인해 주요 장기가 크게 손상된 중증외상환자를 치료하는 의사"라며 "이런 이 교수에 대해 망발을 한 김 의원은 진심으로 사과하고 당장 국회의원직을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한병원의사협의회(병의협)도 이날 성명을 내고 "7000명 병원 의사들은 JSA 북한 귀순용사 목숨을 구하고 있는 이국종 교수의 헌신적인 자세에 동료의료인들로서 감동과 경의를 표한다"면서 "이 교수와 의료진에게 힘을 달라"고 이 교수에 대한 지지를 선언했다.
 
병의협은 "인권 테러"라는 김 의원에 발언에 대해 "치료중 환자의 상태를 브리핑하는 과정 모두가 협의를 거쳐 공개하기로 했다고 분명히 의사를 표시했지만 환자인권을 침해했다는 불편한 시각을 정치적인 진영논리와 결합해 지속적으로 의사들에게 심리적 압박을 주고 있다"며 "의료진에게 응원이나 격려는 못할망정 환자 인권을 테러했다고 주장했다"고 강력 비판했다.
 
이어 "전국에 산재한 권역별 응급외상센터로는 매일 쏟아져 들어오는 환자들을 감당하기 턱없이 부족하다. 의사인력과 간호인력은 점점 소진돼 가고 후학의 양성은 기대조차 하기 힘든 상태"라며 "응급외상센터에는 기존의 의료 수가 체계와는 다른 기준이 적용돼야 할뿐만 아니라 진료비가 삭감돼선 안된다. 심사평가원의 탁상행정으로 인한 진료비 삭감은 결국 국민에게 피해가 갈 것"이라고 정부와 국회의 지원을 강조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