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종학 “대기업의 중소·벤처기업 기술탈취 문제 반드시 해결”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 기자실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 기자실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취임 후 첫 과제로 “대기업의 중소·벤처기업 기술탈취 문제는 반드시 해결하겠다”고 밝혔다.

 
 홍 장관은 23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장관 취임 후) 첫 번째 업무로 무엇을 할 것이냐는 질문을 많이 받는데 굳이 역점을 두는 정책을 얘기하자면 기술탈취 부분”이라고 말했다.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가운데)이 22일 오전 대전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 현충탑에서 분향하며 참배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가운데)이 22일 오전 대전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 현충탑에서 분향하며 참배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는 “새로운 벤처기업들이 나오는 벤처생태계를 위해서는 제일 먼저 기술탈취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며 “기술탈취 문제 해결은 (중기부뿐 아니라) 문재인 정부 전체의 의지”라고 말했다.  
 
 이어 “현재 운영 중인 ‘기술임치제’를 활용해 구조적으로 기술탈취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강조했다. 기술임치제는 중소기업의 기술자료를 신뢰성 있는 전문기관에 보관해 사전에 기술 유출을 방지하는 제도다.
 
22일 대전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에 홍종학 장관이 써놓은 방명록이 보인다. 홍 장관은 '대기업, 중소기업이 상생 혁신해 중소기업, 소상공인이 번영하는 경제를 만들겠습니다'라고 썼다. [연합뉴스]

22일 대전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에 홍종학 장관이 써놓은 방명록이 보인다. 홍 장관은 '대기업, 중소기업이 상생 혁신해 중소기업, 소상공인이 번영하는 경제를 만들겠습니다'라고 썼다. [연합뉴스]

 대기업에 대한 강도 높은 징벌적 손해배상 제도도 언급됐다. 그는 “재벌 대기업 때리기라는 오해들이 생기는데 대기업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는 게 아니라 구조적인 해결책을 만들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