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 ‘국정원 댓글 은폐 의혹’ 용산경찰서장실 압수수색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 수사관들이 23일 서울 용산경찰서에서 김병찬 용산경찰서장 사무실을 압수수색한 뒤 압수품을 들고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 수사관들이 23일 서울 용산경찰서에서 김병찬 용산경찰서장 사무실을 압수수색한 뒤 압수품을 들고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검찰이 2012년 경찰의 국가정보원 댓글 수사와 관련해 당시 디지털 업무를 담당했던 경찰 관계자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23일 검찰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팀장 박찬호 2차장검사)은 이날 오전 김병찬 서울 용산경찰서장실에 수사관을 보내 압수수색에 나섰다.
 
지난 2012년 18대 대선 당시 경찰은 대선을 사흘 앞둔 12월 16일 오후 11시 기자회견을 열어 "댓글 흔적이 없다"는 중간 수사결과를 발표했다. 
 
서울 수서경찰서의 댓글수사가 진행되던 2012년 12월 서울경찰청 수사2계장을 지낸 김 서장은 수서경찰서로부터 건네받은 '국정원 여직원'의 노트북을 분석해 당시 여론 조작 정황을 포착하고도 제대로 수사를 하지 않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은 이날 오전 10시10분쯤 용산경찰서장실에 수사관 5명을 보내 김 서장의 휴대전화와 하드디스크 정보, 업무 자료 등을 확보했다.  
 
2시간 30분에 걸친 사무실 압수수색은 12시 42분쯤 끝났다. 검찰은 파란색 상자 1개 분량의 물품을 가지고 나왔다.
 
이날 김 서장은 경찰 관계자를 통해 "이 상황이 억울하고 참담하다. 할 말이 많다"는 말을 전했다. 이 관계자는 "김 서장을 통해 국정원 댓글 사건 수사 당시 한 치의 위법도 없이 객관적으로 수사 기본에 따라 진행했다고 들었다. 부끄러움이 없다고도 했다"고 말했다.  
 
2012년 당시 김 서장의 지휘라인으로 함께 수사를 했던 경찰 관계자는 이날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이 사안 관련해 내가 따로 말할 부분이 있겠나. 특별히 의견 표명할 부분이 없다"고 했다.
 
당시 국정원 댓글 사건 수사는 김용판 전 서울청장 지휘로 최현락 전 서울경찰찰청 수사부장, 이병하 전 서울경찰청 수사과장, 이광석 전 수서경찰서장(현 대구청2부장), 장병덕 전 서울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장(현 경북군위경찰서장) 등이 맡았다. 
 
여성국 기자 yu.sungku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