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中 관영지 "美 지나친 대북제재, 주제넘어"…美 재무부 추가제재 비판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한데에 이어 재무부가 중국 기업 4곳 등 기업 13곳과 개인 1명을 추가로 제재하자 중국이 23일 관영 매체를 통해 "미국의 지나친 제재로 한반도 상황이 오히려 악화되고 있다"고 비난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중앙포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중앙포토]

중국 관영 영자지 글로벌타임스는 이날 논평을 내고 미 재무부의 추가 대북제재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 결의안을 훨씬 넘어서는 것"이라며 "이젠 중국마저 미국이 주제넘다(presumptuousness)고 느낀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미국 정부는 한 나라가 나머지 세계에 의해 포위될 수 있는지 시험하려고 한다"며 "북한과 미국 모두 유엔 안보리 결의를 위반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북한은 핵미사일 실험을 계속하는가 하면, 미국은 유엔 결의안의 의도를 마음대로 확대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어 "중국의 랴오닝성과 산둥성이 제재로 인해 경제적 손해를 보고 있다"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중국에 북한 문제를 도와줘서 고맙다고 하더니 여전히 중국 기업을 표적으로 삼고 있다"고 비판했다.
 
논평은 "중국이 인도적 기준을 충족하는 수준에서 북한과의 무역을 유지하는 게 갈수록 힘들어 지고 있다"며 "중국은 북한 주민들이 기본 생계를 유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해 왔다"고 주장했다.
 
한편, 미 재무부가 대북제재 목록에 추가한 중국 기업 대부분은 북중 접경지역인 단둥에 근거지를 두고 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