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급성 맹장염 수험생, 수술도 미루고 병원서 시험 치러

23일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전국 1180개 수험장에서 일제히 실시됐다. 이날 오전 한 학교에서 수험생들이 수능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사진 경북도교육청]

23일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전국 1180개 수험장에서 일제히 실시됐다. 이날 오전 한 학교에서 수험생들이 수능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사진 경북도교육청]

급성 맹장염에 걸린 수험생이 병원에서 수능시험을 치르고 있다.
 
강동성심병원은 급성 맹장염으로 수능 하루 전날 입원한 수험생이 병원 입원실에서 수능시험을 치르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병원 측은 복통 등 맹장염 증세로 병원에 내원한 수험생의 상황을 고려해 수술 일정은 수능을 치른 후로 잡았다고 전했다.
 
이 수험생은 병원 측의 배려로 1인 특실에서 시험을 보고 있다. 다만, 교육청 감독관 등이 입원실에서 시험감독을 하도록 했다.
 
이날 충북 청주 지역에서는 시험을 치르던 한 수험생이 2교시 수학영역 시험이 진행되려던 때 갑자기 복통을 호소하는 일이 발생했다. 이 수험생은 시험장학교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시험을 치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