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교사·학원 “수능 국어, 지난해 ‘불수능’만큼 어려워…지문 난해”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23일 오전 광주 광덕고등학교 시험실에서 수험생들이 1교시 국어영역 문제지를 받아들고 있다. [뉴스1]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23일 오전 광주 광덕고등학교 시험실에서 수험생들이 1교시 국어영역 문제지를 받아들고 있다. [뉴스1]

23일 치러진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1교시 국어영역은 만점자가 0.23%에 그칠 정도로 어려웠던 작년 수능과 비슷한 수준으로 어려웠던 것으로 평가됐다. 지난 9월 모의평가와 비교해 어려웠다는 평가도 나왔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 대입상담교사단 소속 김용진 동국대부속여고 교사는 이날 출제경향 브리핑에서 “올해 국어영역은 9월 모의평가보다 다소 어렵고 작년과 비슷했다”며 “화법·작문·문법·문학영역보다 독서영역이 상대적으로 어려운 경향이 올해도 유지됐다”고 말했다. 지문의 길이는 지난해보다는 짧았지만 예년보다는 길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김용진 교사는 “독서영역 지문 길이는 작년보다는 조금 짧았지만 예년과 비교해 길어졌다”면서도 “학생들도 모의평가나 전국연합학력평가 등에서 긴 지문을 접해봐 문제를 푸는 데 큰 어려움은 없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2018학년도 수능 국어영역 홀수형 정답표   (서울=연합뉴스) 2018학년도 수능 국어영역 홀수형 정답표. 2017.11.23 [교육부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학년도 수능 국어영역 홀수형 정답표 (서울=연합뉴스) 2018학년도 수능 국어영역 홀수형 정답표. 2017.11.23 [교육부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독서영역 지문으로는 아리스토텔레스의 목적론에 관한 글, 환율과 금리를 다룬 글, 디지털통신용 부호화 기술을 다룬 글 등이 활용됐다.
 
 30번 문제(홀수형 기준)는 통화량 증감에 따른 환율과 금리 변화를 그래프와 연결해 이해해야 하는 문제로 수험생들이 어렵다고 생각했을 것으로 분석됐다.
 
 41번은 부호화 기술 개념을 정확히 이해하고 있어야 풀이가 가능한 문제로 쉽지 않았을 것으로 평가됐다. 김 교사는 “수험생들에게는 41번이 가장 어렵게 느껴졌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42번은 제시문 중 밑줄 그어진 단어의 동음이의어를 찾는 문제로 표준발음법에 익숙하지 않은 요즘 수험생들이 풀기 쉽지 않았을 것으로 김 교사는 평가했다.
 
 문학영역에서는 EBS 교재나 교과서에 수록되지 않은 이육사의 시 ‘강 건너간 노래’가 출제됐다. 국어영역 성적을 가름하는 복병 역할을 할 것으로 평가됐다. 예전 수능에도 나왔던 ‘사씨남정기’와 ‘관촌수필’도 다시 출제됐다.
 
 조영혜 서울과학고 교사는 “문학영역은 비교적 어렵지 않았으나 이육사의 시는 상징성이 강하고 수험생들에게 낯설어 문제를 푸는 데 어려움을 느꼈을 것”이라면서 “문학이론 중 반영론적 관점을 바탕으로 시를 해석하는 21번 문제는 난도가 있었다”고 밝혔다.
 
 화법과 작문영역은 6월과 9월 모평에 이어 수능에서도 두 영역이 한 세트로 묶여서 나오는 세트형으로 출제됐다. 문법영역에서는 사전 지식이 필요하거나 새로운 유형인 문제가 나왔다.
14번은 음운 변동에 대해 어느 정도 알아야 하는 문제였고 15번은 국어사전 단어 뜻풀이 변화를 제시하고 각각 어떤 이유에서 변화가 이뤄졌는지 묻는 형태로 기존과 약간 달라진 신유형으로 꼽혔다.
 
 임성호 종로학원하늘교육 대표는 “난이도 자체는 국어가 아주 어려웠던 작년과 비슷한 수준이어서 수험생들은 어렵게 느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임 대표는 “독서영역이 특히 어려웠는데 지문 주제였던 금리·환율과 디지털통신 부호화 기술은 EBS 교재에서 다뤄진 소재이긴 하나 최상위권 수험생이 아니면 이해가 어려웠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전반적으로 EBS 교재와 연계율이 높아 보여 수험생마다 체감하는 난이도가 크게 다를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유웨이중앙교육은 “9월 모평은 물론 지난해 수능보다도 다소 어려웠다”면서 “독서영역 경제·기술분야 지문 독해·문제풀이가 어려웠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문학영역에 나온 고전시 ‘비가’는 EBS 교재와 현대어 풀이가 달라 수험생들이 당황했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메가스터디는 “9월 모의평가와 작년 수능보다는 어려웠고 6월 모의평가와는 비슷했다”고 평가하면서 “독서영역 지문 길이가 특별히 길지는 않았지만, 내용이 어려워 시간이 부족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