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靑 "수능일 지진 걱정에 文 대통령 속 새까맣게 타고 있을 것"

포항 지진으로 연기된 대학수학능력시험이 23일 치뤄지고 있는 가운데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문재인 대통령은 아마 속이 새까맣게 타고있을 것"이라며 안전한 수능을 기원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 [청와대사진기자단]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 [청와대사진기자단]

 
박 대변인은 이날 페이스북 게시글을 통해 "온 국민이 그러시겠습니다만, 청와대는 잠들지 못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제발 오늘 여진이 발생하지 않고, 수능이 안전하게 치러질 수 있기를 간절히 소망한다"며 "공포와 추위로 고생하실 포항시민께 따뜻한 마음이라도 전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사진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 페이스북]

[사진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 페이스북]

한편, 박 대변인은 "노무현 대통령의 말씀이 생각난다"며 "비가 와도 걱정! 비가 오지 않아도 걱정! 대통령은 그런 자리이다"라는 말을 인용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께도 지혜와 용기와 담대함을 주시길 기도드린다"며 게시글을 마무리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