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검찰청 항의 방문한 자유한국당, "특활비 특검하자"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검찰의 특수활동비 상납 의혹과 관련해 23일 대검찰청을 항의 방문했다. 자유한국당은 최근 문재인 정부가 국정원 특활비 상납 수사를 본격화하자 “검찰의 특활비도 같은 기준으로 점검해야 한다”고 맞불을 놨다.  
 
이날 곽상도·김성태·장제원·주광덕·최교일 자유한국당 의원은 대검찰청을 방문했다. 장제원 대변인은 “(국정원의 특활비 상납에 비하면)법무부의 특활비 상납 사건이 더 죄질이 나쁘다”며 “문무일 검찰총장에게 공개질의서를 전달하고 26일까지 적절한 증거와 함께 답변하지 못하면 특검을 해 진실을 규명하겠다”고 주장했다.
 
그는 “국정원은 예산을 받아서 돈을 상납했다. 법무부는 8개 예산 항목이 정해져 있고 178억원을 검찰에 재배정해야 하는데, 그를 무시하고 일부를 떼고 내려보냈기 때문에 국가 예산 횡령”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물타기 차원에서 하는 게 아니다. 특활비의 사용을 바로잡기 위해 현 정부와 전 정부를 모두 고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김성태 자유한국당 정치보복대책특위 위원장이 검찰 특수활동비에 대한 자유한국당의 공개질의에 대한 문무일 검찰총장의 답변을 요구하고 있다. 왼쪽부터 최교일, 주광덕, 김성태, 장제원, 곽상도 의원. [연합뉴스]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김성태 자유한국당 정치보복대책특위 위원장이 검찰 특수활동비에 대한 자유한국당의 공개질의에 대한 문무일 검찰총장의 답변을 요구하고 있다. 왼쪽부터 최교일, 주광덕, 김성태, 장제원, 곽상도 의원. [연합뉴스]

주광덕 의원은 이 자리에서 “개인적으로 전·현직 법무부 장관과 검찰총장 등 4인을 뇌물수수 및 국고손실 혐의로 고발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은 의원 116명 전원의 서명을 받아 청와대·국정원·법무부 특수활동비에 대한 국정조사를 요구할 예정이다. 이날 오전 10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위원장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에서도 박상기 법무부 장관을 소환해 특활비 상납에 관한 현안질의를 진행했다. 
 
이날 의원들은 1시간여 가량 문 총장을 만났다. 회동 후 장 대변인은 "심도 있는 대화가 오갔고, 문 검찰총장이 일부 해명하면서 이른 시일 내에 공개 질의에 답변하겠다고 약속했다"고 말했다. 이날 회동에선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최근 검찰의 수사가 마구잡이로 이뤄지고 있다. 법적인 절차를 거쳐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수준으로 수사를 진행해달라"고 촉구하자 문 총장이 "그렇게 하겠다"고 답변했다고 장 대변인은 전했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