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정미, ‘인격테러’ 논란 “이국종 교수에 부담 안기게 돼 죄송 ”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23일 같은 당 소속의 김종대 의원의 ‘인격테러’ 논란과 관련해 “애초 본인의 취지와는 다르게 이국종 교수가 환자의 생명을 살리기 위해서 최선을 다하고 있는 과정에서 부담을 안기게 된 점은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10월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취임 100일 기자간담회에서 당 운영 방향 및 소회를 밝히고 있다. [뉴스1]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10월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취임 100일 기자간담회에서 당 운영 방향 및 소회를 밝히고 있다. [뉴스1]

 
이 대표는 이날 YTN 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김 의원이 (문제를) 제기하고자 했던 것은 귀순 병사 수술 과정에서 군 당국과 언론의 태도”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종대 정의당 의원(왼쪽)과 이국종 아주대 교수. [중앙포토]

김종대 정의당 의원(왼쪽)과 이국종 아주대 교수. [중앙포토]

 
그는 의료법 위반 문제와 관련, “회충 얘기가 나온 후 언론에서 기생충 문제를 선정적으로 보도해나가고, 국민 앞에 환자의 몸이 다 드러나게 된 과정을 지적한 것”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이 대표는 ‘의료법 위반 주체가 이 교수냐, 언론이냐’라는 질문에는 “언론에서 그런 것을 지속해서 요구했기 때문에, 또 이 교수는 어쨌든 국민의 알 권리 차원에서 이것을 얘기할 수밖에 없다고 얘기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모든 과정에 대해서 법적인 다툼보다는 환자의 몸을 다루는 것에 대한 언론과 그리고 우리 사회의 인권 의식에 대해서 성찰하자는 취지로 받아들였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