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국 "로힝야 사태는 인종청소" 공식 인정, 제재 시사

미얀마에서 탈출해 방글라데시로 향하는 로힝야족 난민들. [AFP=연합뉴스]

미얀마에서 탈출해 방글라데시로 향하는 로힝야족 난민들. [AFP=연합뉴스]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미얀마 로힝야족 사태를 '인종청소'로 규정하고 제재 가능성을 시사했다.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틸러슨은 22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철저한 분석을 통해 볼 때 미얀마 북부 라카인주에서 자행된 일은 로힝야족에 대한 인종 청소임이 명백하다"고 말했다. 
 

UN '스레브니차 학살' 주범 종신형 선고 직후
틸러슨 국무, 로힝야 '인종청소' 첫 공식 규정

트럼프 행정부가 미얀마군의 대대적인 로힝야 소탕전을 인종청소로 공식 규정한 건 처음이다. 틸러슨 국무장관은 지난 15일 미얀마를 방문해 아웅산 수치 여사를 만났다. 당시 신뢰할만한 국제사회의 조사가 필요하다면서도 제재에 대해선 신중한 입장을 내놨다. 하지만 일주일만에 강경하게 선회한 셈이다. 
 
11월 15일 아세안(ASEAN) 회의에서 만난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왼쪽)과 아웅산 수치 미얀마 국가자문역.[EPA=연합뉴스]

11월 15일 아세안(ASEAN) 회의에서 만난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왼쪽)과 아웅산 수치 미얀마 국가자문역.[EPA=연합뉴스]

틸러슨은 또 "미국 법에 근거해 이번 사태에 책임을 묻고, 타겟 제재 방안을 찾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미얀마 정부를 대상으로 한 광범위한 제재는 수십년간 이어진 군사 정권이 민주주의로 이양되는 과정을 위태롭게 할 수 있기 때문에 고려하지 않는다고 선을 그었다. 
 
미얀마 민주화의 상징으로 노벨 평화상을 받은 아웅산 수치 국가자문역은 2015년 총선 승리를 이끌어 오랜 군부집권을 종식시켰다. 하지만 미얀마의 정치적 실권을 쥔 자리에 오르고도 로힝야 사태에 대해 침묵하거나 군부를 두둔하는 발언을 해 국제 사회의 비난을 받고 있다. 
관련기사
 
틸러슨의 인종청소 발언은 유엔 산하 국제 유고전범재판소(ICTY)가 22일 라트코 믈라디치 전 세르비아계군 사령관에 대해 옛 유고연방 보스니아 내전 당시 집단 학살 등의 혐의를 인정해 종신형을 선고한 뒤에 나온 것이라 주목된다. 
 
믈라디치 전 세르비아계군 사령관의 1994년 전쟁 당시 사진(왼쪽)과 22일 전범재판소에 입장하는 장면 비교.[AFP=연합뉴스]

믈라디치 전 세르비아계군 사령관의 1994년 전쟁 당시 사진(왼쪽)과 22일 전범재판소에 입장하는 장면 비교.[AFP=연합뉴스]

믈라디치는 1995년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동북부 이슬람교도 마을 스레브레니차에서 8000여 명을 죽이는 등 대량학살과 인권유린, 전쟁범죄 등 11개 혐의로 재판에 회부됐다. 믈라디치는 16년간 도피 생활을 하다 지난 2011년 세르비아 당국에 체포돼 5년 넘게 재판을 받았다. 특히 스레브니차 학살은 2차대전 이후 최악의 집단학살이자 인종청소로 기록된다. 
 
로힝야 사태는 스레브니차 학살과 닮은 꼴이다. 로힝야족 역시 불교 국가인 미얀마 내 무슬림 소수민족이다. 미얀마 군부의 소탕작전이 벌어진 이후 60만여 명이 국경을 넘어 달아났다. 휴먼라이트워치에 따르면 미얀마 군부는 그 과정에서 로힝야족 마을에 불을 지르고 국경에 지뢰를 설치했으며, 무차별적인 집단 강간과 살인을 저질렀다.
영양실조에 시달리고 있는 로힝야 난민 어린이들.[AFP-연합뉴스]

영양실조에 시달리고 있는 로힝야 난민 어린이들.[AFP-연합뉴스]

 
다음주 프란치스코 교황이 방글라데시와 미얀마를 방문하면 로힝야 사태는 또 다시 조명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교황은 다음달 1일 방글라데시 다카에서 열리는 종교 간 회의에서 로힝야 난민 대표단을 면담할 예정이다. 이에 앞서 28일에는 미얀마의 실권자 아웅산 수치 국가자문역을, 30일에는 미얀마군 최고 지도자인 민 아웅 흘라잉 사령관을 만나기로 돼 있다. 

이경희 기자 dungl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