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 ‘국정원 댓글 은폐 의혹’ 용산경찰서장실 압수수색

국정원 자료사진. [연합뉴스]

국정원 자료사진. [연합뉴스]

검찰이 국정원 댓글 은폐 의혹과 관련해 용산경찰서장실을 압수 수색을 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은 국정원 수사팀(팀장 박찬호 2차장검사)은 23일 “2012년 12월 국정원 댓글 관련 경찰 수사 과정과 관련해 당시 디지털 분석 업무를 담당했던 경찰관의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 중”이라고 밝혔다.  
 
2012년 18대 대통령선거를 일주일 앞두고 국가정보원의 댓글 대선개입 의혹이 제기된 상황에서 국정원 측이 수사를 맡은 경찰과 수시로 통화하며 수사에 개입했던 정황이 드러났다.  
 
당시 경찰은 대선 하루 전 국정원 직원이 댓글을 단 흔적이 없다고 중간수사 결과를 발표했지만 2013년 검찰 수사에서는 국정원의 댓글공작이 사실로 확인되기도 했다.  
 
김병찬 현 용산경찰서장(당시 서울청 수사2계장)은 특히 서울청 담당 국정원 직원 안모씨와 45차례 통화해 의혹의 중심에 있다. 최근 검찰은 안씨를소환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