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종대, ‘인격테러’ 논란에 “과도한 정보공개 함께 사과해야”

 정의당 김종대 의원이 23일 최근 귀순한 북한 병사의 ‘인격테러’ 논란과 관련해 이국종 아주대병원 교수에게 사과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 “함께 사과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김종대 정의당 의원(왼쪽)과 이국종 아주대 교수. [중앙포토]

김종대 정의당 의원(왼쪽)과 이국종 아주대 교수. [중앙포토]

 
김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북한 병사의 상태에 대한) 과도한 정보공개에 대한 우리 누군가의 어떤 책임과 유감 표명이 있고, 저도 그런 부분들을 조금 과도하게 알려지게 한 책임이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 교수에게) 전화하겠다”며 “어떤 분을 통해서 조만간 통화나 방문을 타진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김 의원은 그러나 ‘인격테러’ 논란에 대해선 “(지난 17일 페이스북에 게시한) 첫 번째 글을 잘 보면 대부분의 사람이 ‘이게 어떻게 이국종 교수를 공격한 거냐’고 (한다)”며 “오히려 (내 글에) 공감하는 반응이 우세했다”고 반박했다.
 
그는 “수술실까지 무단으로 들어온 국정원 기무사의 정보요원들, 일일이 공개 여부까지 세세하게 영향을 미친 국방부 합동참모본부. 원하지 않는 기자회견을 하도록 강하게 압박을 행사한 일. 이런 것과 언론의 보도가 맞물렸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미 제 문제제기와 무관하게 이국종 교수께서는 의료에 전념하기 어렵다고 이야기하고 계셨다”며 “내가 문제를 제기한 것은 그런 걸 하지 말라는 거다. 오히려 의료에 전념할 수 있도록 우리가 보호해 드리자는 의미”라고 강조했다.
 
그는 “총상과 무관한 기생충에 대해 생생한 묘사가 이뤄졌고, 우리 사회 2만명이 넘는 탈북인들이 들어와 있는데, 자칫 혐오의 감정이 그분들에게 튈 수 있다”며 “(탈북인들에게) 유일하게 격려를 받고 있다”고 강조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