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경화 외교 "문 대통령 12월 국빈방중 합의, 방중전 기업 어려움 해소 요청"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3일 “문재인 대통령의 중국 국빈 방문을 12월 중순 추진하기로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과의 회담에서 합의했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이날 오전 베이징의 한 호텔에서 특파원단과 조찬간담회를 갖고 전날 왕이(王毅) 외교부장과의 회담 내용을 소개하면서 이같이 언급했다.
  23일 오전 중국 베이징 포시즌호텔에서 열린 조찬 기자간담회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베이징 특파원단 공동취재)

23일 오전 중국 베이징 포시즌호텔에서 열린 조찬 기자간담회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베이징 특파원단 공동취재)

강 장관은 “양국 관계를 제반 분야에서 정상화하는데 힘을 모아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고, 이를 위해 대통령 방중에 앞서 재중 한국 기업의 어려움 해소와 양국 인적 교류 활성화가 이뤄져야 함을 언급했다”고 설명했다. 

왕 부장은 기업 어려움은 언급않고 한국측의 신용과 행동 촉구

 
이는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ㆍ사드) 배치와 관련된 중국의 보복조치를 해제해 달라는 의사를 완곡하게 표현했다는 의미다. 그는 “왕 부장이 (사드에 관한) 기존 입장을 재표명하는 한편, 제반분야 교류를 활성화하기 위해 적극적 조치를 취하자고 밝혔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회담에서 중국내 롯데그룹 기업에 대한 규제나 한국 단체관광 금지 조치 등에 대한 언급이 있었나”는 질문에 정부 고위당국자는 “구체적 사안에 대해서는 얘기하지 않았다”고 답했다. 또 “왕이 부장은 (기업 부분에 대한 언급은 없이) 인적 교류 부분에 대해 발언한 것으로 기억한다”며 “모든 분야에서 현 상황을 조속히 정상화해야 한다는 원칙적 합의가 있었던 만큼 그런 조치들이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부연했다. ‘기업 어려움 해소’등의 시기가 문 대통령 방중 이전에 이뤄져야 한다고 밝힌 데 대해서 “중국측은 특별한 반응이 없었지만 지속적으로 협의해 나가겠다”고 답했다. 
 한중 외교장관 회담에서 강경화(왼쪽) 외교부 장관과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악수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한중 외교장관 회담에서 강경화(왼쪽) 외교부 장관과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악수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고위 당국자는 또 사드 갈등 봉합과 관련해 “10ㆍ31 합의가 큰 성과였고 앞으로 나가자는 공동인식이 있다. 정상회담에서 어떤 얘기가 나올지 예단할 순 없지만 우리로서는 일단락된 것으로 이해한다”고 말했다. 
 
왕 부장이 회담에서 한국측의 행동을 촉구한 데 대해서는 “중국과 서로 인식이 다른 부분과 이견이 있는게 사실이지만 그런 부분을 직시하면서 적절히 상황을 관리하자는 것으로 이해한다”고 말했다. 왕 부장은 "말에는 신용이 따라야 하고 행동에는 결과가 있어야 한다"며 한국측이 행동으로 사드 문제를 해결해야 함을 촉구했다. 이는 10·31 합의에도 불구하고 중국의 사드 반대 입장에는 변화가 없음을 재확인한 것이다.    
강 장관은 북핵 문제와 관련해 “대화를 통한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 입장을 재확인하고 모든 외교수단을 통해 북한의 도발 부재 상황 중단을 지속시키는 등 안정적인 한반도 상황 관리에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2박3일간의 방중 일정을 마치고 23일 오전 귀국했다.   베이징=예영준 특파원 y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