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가방끈 길면 뭐하나’…수도권대학 박사 4명 중 1명은 실업자

[일러스트 김회룡]

[일러스트 김회룡]

최근 국내 수도권 대학에서 학위를 취득한 박사 4명 중 1명은 구직활동을 했어도 직장을 구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방끈’이 긴 고학력자도 취업 한파를 비켜 가지 못하는 모습이다.  

 
22일 통계청 국가통계 포털에 따르면 2017년 국내 신규 박사 학위취득자 905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올해 국내에서 박사학위를 취득한 이들 중 미취업자는 22.9%에 달했다. 이미 취업 중인 박사는 43.4%였고, 취업확정은 30.9%였다.  
 
미취업자의 비율은 첫 조사인 2014년 21.3%에서 2015년 20.3%, 2016년 21.5%를 기록해 조사 이래 올해 가장 높았다.  
 
특히 수도권 박사의 미취업률은 24.1%로, 비수도권 박사 21.5%보다 높았다. 수도권 박사의 구직난은 올해 유난히 두드러졌다. 2015년 20.1%였던 수도권 박사 미취업은 작년 22.5%에서 올해 급격히 증가했다.  
 
성별로 나눠보면 여성의 미취업률이 남성보다 높았다. 미취업 남성 박사의 비율은 21.2%였지만, 미취업 여성 박사는 25.9%였다.  
 
전공 계열 미취업 비율을 보면 이공계열 출신이 취업이 잘 된다는 일반적인 인식과는 다른 결과가 나왔다. 가장 미취업자 비율이 높은 계열은 자연계열로 전체 박사학위 취득자의 29.7%였다. 이어 인문(28.4%), 공학(26.1%), 예술·체육(22.3%), 교육·사범(20.6%), 사회(18.3%), 의약(11.8%) 순이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