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산 감천항 어선서 ‘의문의’ 권총ㆍ실탄 10발 발견

부산 감천항에 정박한 원양어선에서 권총과 실탄 여러 발이 발견돼 해경이 수사에 나섰다. [중앙포토]

부산 감천항에 정박한 원양어선에서 권총과 실탄 여러 발이 발견돼 해경이 수사에 나섰다. [중앙포토]

부산 감천항 원양어선에서 의문의 권총과 실탄이 발견돼 해경이 수사에 나섰다.
 
22일 부산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부산 사하구 감천항에 정박 중인 원양어선 K호(289t) 침실에서 리볼버 권총 1정과 실탄 10발이 발견돼 배 소유주가 신고했다.
 
배 기관장은 침실 에어컨을 수리하던 중 에어컨 덕트 안에서 이 권총과 실탄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이 배는 지난 15년간 우루과이ㆍ포클랜드 등지의 해상에서 참치 조업을 해온 우리나라 국적 원양어선이었다. 그러다 지난 7월 감천항에 입항한 뒤 매각된 상태로 정박돼 있었다.  
 
해경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총기ㆍ실탄 종류와 지문 감식을 의뢰했다.
 
사하경찰서 등 유관기관과 대책회의를 열고 이전 배 소유주와 외국인 선원을 상대로 권총ㆍ실탄 입수 경위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