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딸기 드세요” 1상자 도매가, 만원 가까이 저렴해져

안면도 햇살농장서 나온 딸기. 김경빈 기자.

안면도 햇살농장서 나온 딸기. 김경빈 기자.

 
겨울 제철 과일인 딸기와 감귤. 요즘은 어떤 과일이 더 많이 팔릴까?  
 
23일 이마트에 따르면 날씨가 추워진 이달 1일~19일 딸기 매출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193.7% 급증했다. 반면 감귤 매출은 전년보다 23.4% 감소했다.
 
이유는 가격 때문이다.  
 
이달 2주차 딸기 1상자(2kg 설향 상품) 평균 도매가는 2만 6209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25.8% 저렴해졌다. 작년에는 3만 5310원이었다. 딸기의 재배면적이 늘고 기후조건도 양호해 가격이 내려간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재배가 쉽고 단위 면적당 수확량이 노지재배보다 훨씬 많은 고설재배 면적은 작년보다 10.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감귤 시세는 상승했다. 감귤 1상자(5㎏ 온주 상품) 평균 도매가는 9692원으로 작년 8837원보다 9.7% 올랐다. 올해 노지감귤 생산이 작년보다 감소했고 지난달 초 잦은 비와 강풍도 귤 생산량에 영향을 미쳤다. 11월 노지감귤 출하량은 생산량 감소 및 1∼2월 가격 상승 기대로 작년보다 11%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