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뉴욕증시 통신주 강세 속 혼조…나스닥 사상 최고치 경신

뉴욕증시에서 통신주가 강세를 보인 가운데 혼조세를 나타냈다. 나스닥지수는 전일에 이어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사진 포털화면 캡처]

[사진 포털화면 캡처]

 
22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 평균지수는 전장보다 64.65포인트(0.27%) 하락한 23,526.18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일보다 1.95 포인트, 0.08% 하락한 2597.08로 거래를 마쳤다.  
 
하지만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종합지수는 3거래일째 상승세를 이어가며 전일보다 4.88 포인트, 0.07% 오른 6867.36으로 사상최고치를 경신하고 장을 닫았다.
 
나스닥지수는 아마존이 1% 넘게 강세를 보이며 이틀 연속 사상 최고치를 갈아치웠다.
 
아마존의 주가는 클라우드서비스 사업부문인 아마존웹서비스(AWS)가 글로벌 헬스케어 업체인 서너(Cerner)와 제휴 관계를 맺을 예정이라는 소식에 1.5%가량 올랐다.  
 
업종별로는 통신업종이 1.7% 상승하며 가장 큰 상승 폭을 기록했다. 에너지와 산업 등이 올랐고 금융과 헬스케어, 소재, 부동산, 기술 등은 내렸다.  
 
뉴욕 애널리스트들은 증시가 추수감사절 주간 통상 상승세를 보인다며 지수가 전일 사상 최고치를 경신한 이후 당분간 횡보하는 흐름을 보일 수 있다고 예상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선물 시장은 12월 25bp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95.1%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1.13% 오른 9.84를 기록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