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위안부 피해 할머니, 생활지원금 1000만원 모아 포항에 기부

김복동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가 22일 JTBC에 포항 지진 피해 주민들을 위해 사용해달라며 1000만 원의 성금을 보내왔다. [사진 JTBC 뉴스룸]

김복동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가 22일 JTBC에 포항 지진 피해 주민들을 위해 사용해달라며 1000만 원의 성금을 보내왔다. [사진 JTBC 뉴스룸]

 
김복동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91)가 지진으로 고생하는 포항 시민들을 위해 소중한 기부금을 내놨다.
 
22일 김 할머니는 “포항 지진으로 피해를 입은 분들에게 전달해달라”며 JTBC에 1000만 원과 함께 영상편지를 보내왔다. 정부 생활 지원금을 아껴 모은 돈이지만 김 할머니는 돈만 보내는 것을 미안해했다.
 
김 할머니는 “포항에 계시는 여러분 얼마나 고생이 많으십니까. 먼 데서 가보지도 못하고 앉아서 영상을 보내 대단히 미안하고 송구합니다”라며 “국민들의 후원으로 따뜻한 방에 잠자고 살면서 우리 국민 여러분께서 고생을 하신다는 이야기를 듣고 그냥 견딜 수가 없어 얼마 안 되는 기부금이나마 보내니까…”라고 전했다.  
윤미향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대표는 “(김 할머니께서) ‘저런 할머니도 하는데 우리도 기부하자, 확산 안 되겠나. 내가 한마디 할 테니 영상으로 찍어다오’라고 하셔서…”라며 기부를 하게 된 계기를 설명했다.
 
김 할머니는 직접 은행에 들러 1000만 원을 찾아온 것으로 전해졌다. 2년 전에는 분쟁지역 아이들을 위한 장학기금 5000만 원을 기부했다.  
[사진 JTBC 뉴스룸]

[사진 JTBC 뉴스룸]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