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월호 유골 나흘 은폐 의혹 … 문 대통령 “책임 물어야”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안일한 대응을 했다는 게 믿기지 않는다”고 말했다. 세월호 선체에서 사람의 것으로 추정되는 손목뼈가 추가로 발견됐지만 해양수산부가 유가족들에게 나흘 만에야 통보한 사실을 보고받고서다.
 

해수부, 사람 뼈 추정 1점 찾았지만
미수습자 장례식 뒤 가족에게 통보

문 대통령은 이날 “미수습자 수습은 유족들만의 문제가 아닌 온 국민의 염원인데 이해할 수 없는 일이 벌어졌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철저한 진상 규명과 함께 책임을 묻고 유가족과 국민께 한 점 의혹 없이 투명하게 공개하라”고 말했다. 청와대에선 “대통령이 강하게 질타한 것”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이낙연 국무총리도 이날 밤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해양수산부 내부에서 (발견 사실을) 은폐했다”며 “오늘 (김영춘) 해수부 장관으로부터 전말을 보고받았다. 용납할 수 없는 일이다. 미수습자 가족과 국민 여러분께 사과드린다”고 했다. 이 총리는 "사과드린다”고 한 차례 더 말했다. 총리실 관계자는 “이미 장례를 치르기로 한 터라 (발견 사실을) 덮었다는 취지의 보고를 받았다”고 전했다.
 
해수부에 따르면 지난 17일 오전 11시30분쯤 세월호 객실 구역에서 빼낸 저장물을 세척하던 중 뼈 1점이 발견됐고, 국방부에서 파견된 유해발굴감식단 관계자가 현장에서 육안으로 사람의 뼈라고 판단했다. 이를 유가족들에게 통보한 건 21일이었다. 5명의 세월호 미수습자 가족들은 이 같은 사실을 모른 채 지난 18일 시신 없는 장례식을 치렀다. 지난 7개월간 세월호 수색 과정에서 유골 수습 보고가 하루 이상 지연된 적은 없었다.
 
정용환·허진 기자 narrativ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