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성전자 ‘AI 센터’ 신설 … 미래 먹거리 적극 발굴

손영권

손영권

조직 안정 속 미래 먹거리 발굴.
 

정기 조직개편·보직인사 마무리
미국 삼성전략혁신센터 역할 강화
손영권 사장 신수종 사업 추진 임무

사업지원TF 규모·구성 공개 안해
과거 미전실 직원들 대거 합류한 듯

삼성전자가 22일 발표한 정기 조직개편 및 보직인사는 이렇게 요약된다. 소비자가전(CE)·인터넷모바일(IM)·디바이스솔루션(DS)의 3대 사업부문 틀을 유지하는 대신 DS부문 산하에 있던 미국 삼성전략혁신센터(SSIC)를 전사 조직으로 분리하고 역할을 강화하기로 했다.
 
우선 세트부문인 CE·IM의 경우 소폭의 보직인사만 실시했다. DMC연구소와 소프트웨어센터를 통합해 ‘삼성 리서치’를 출범시키고 삼성 리서치 산하에 ‘AI(인공지능) 센터’를 신설한 데 따른 인사가 뒤따랐다. 소프트웨어센터 부센터장인 조승환 부사장이 삼성리서치 부소장을, 소프트웨어센터 AI 팀장이던 이근배 전무가 AI 센터장을 맡아 4차 산업혁명의 기반기술이 될 인공지능 연구를 이끈다. 이인용 사장의 위촉업무 변경에 따라 공석인 커뮤니케이션팀장은 백수현 부사장이 이어받았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세대교체가 큰 폭으로 있었던 만큼 조직 변화는 최소화해 운영의 안정성을 높인 것”이라고 설명했다.
 
DS부문은 김기남 사장의 부문장 위촉에 따라 공석인 반도체총괄을 폐지하고 ‘부문-사업부’의 2단계 조직으로 재편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지난 5월 조직개편을 이미 한 점을 고려해 이번에는 조직변화를 최소화하고 소폭의 보직 인사만 했다”고 말했다. 황득규 사장의 위촉업무 변경에 따라 공석인 기흥·화성·평택단지장에 박찬훈 부사장을 보임했으며, 황성우 부사장이 종합기술원 부원장 겸 디바이스시스템 연구센터장을 맡았다.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주목할 만한 대목은 미래먹거리 발굴(BD·Business Development)과 관련한 역할 변경이다. SSIC 센터장을 맡은 손영권(사진) 사장의 역할이 크게 강화됐다. 손 사장은 반도체 부문 인수·합병(M&A)이나 벤처 육성 역할을 넘어 삼성전자가 새롭게 뛰어들어야 할 사업을 발굴하는 임무를 맡았다. 삼성전자 측은 “최근 여러 산업 영역이 융복합하고 업계의 합종연횡도 빠르게 일어나고 있다”며 “손 사장은 기존 DS 부문뿐 아니라 CE, IM부문까지 포함해 BD 과제를 발굴하는 일에 나설 것”이라고 설명했다. 손 사장은 지난해 인수한 미국 전장전문기업 하만의 이사회 의장 역할도 계속 수행한다.
 
삼성 안팎의 관심을 끈 사업지원TF의 규모와 구성은 이날 공개되지 않았다. 삼성전자 측은 “새롭게 임명되는 조직의 장은 발표 대상에 포함되지만 각 팀의 규모와 구성원은 공개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함구하고 있지만 사업지원TF에는 과거 미전실과 삼성전자에서 인사와 전략을 담당했던 스탭들이 대거 합류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부처 등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한 대관 조직과 언론 대응 등을 맡았던 홍보 인력은 포함되지 않았다. 업계에서는 과거 미전실을 구성했던 7개팀(전략·기획·인사·법무·홍보·경영진단·금융일류화지원) 가운데 전략과 인사의 업무를 사업지원TF가 맡는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이달 초 사업지원TF에 이재용 부회장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정현호 사장이 부임한 데 대해 “삼성전자와 전자 계열사(삼성SDI·삼성SDS·삼성디스플레이·삼성전기 등) 사이에 업무 효율을 높이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자 계열사의 공통 전략을 세우고 이를 인사를 통해 뒷받침하는 역할을 한다는 의미다. 삼성전자는 이날 정기 조직개편과 보직인사를 끝으로 올해 정기 인사를 마무리했다. 삼성전자 측은 “신임 임원들이 한자리에 모이는 글로벌 전략회의를 연내에 열어 내년에 본격적인 도약을 하기 위한 준비에 착수할 것”이라고 말했다.
 
◆반도체 사업부문 4년 만에 특별보너스= 사상 최대 실적을 낸 삼성전자 반도체 사업부문 임직원들이 4년 만에 특별보너스를 받는다. 22일 삼성전자는 각 파트장급에게 반도체 사업 부문 임직원을 대상으로 기본급의 400% 수준의 특별보너스를 지급한다고 공지했다. 기본급이 300만원 정도인 삼성전자 과장 1년 차라면 1200만원의 정도의 성과급을 받게 된다. 삼성전자가 특별보너스를 주는 것은 4년 만이다. 2013년 삼성은 신경영 20주년을 맞아 기본급 100%를 특별보너스로 지급했다. 그 이후로 실적 고공행진이 계속됐지만 삼성 내에서 뛰어난 실적을 이유로 특별보너스는 준 사례가 없었다. 삼성전자는 또 반도체 부문 협력사에도 650억원 규모의 인센티브를 지급하기로 했다. 하지만 전자 내 세트 부문인 CE와 IM 부문은 이번 특별보너스 지급 대상에서 제외됐다.
 
박태희 기자 adonis55@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