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진달래 택시 뜻 아느냐”…성희롱 교장이 복직한 학교엔

[JTBC 뉴스 이미지 캡처]

[JTBC 뉴스 이미지 캡처]

여교사들에게 수차례 성희롱 발언을 해 해임 처분받은 초등학교 교장이 최근 복직해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21일 인천시 교육청에 따르면 인천의 한 초등학교 교장 A씨는 지난 8월 징계위원회에서 해임 처분을 받았다. 
 
A씨는 이에 불복해 교육부 교원소청심사위원회를 거친 뒤 정직 3개월로 감경처분을 받고, 지난 20일 업무에 복귀했다.  
 
그는 지난해 11월 교사들과의 회식 자리에서 여교사들에게 '진달래택시' 오행시를 알려주겠다며 “진짜 달라면 줄래? 택도 없다. XXX아”라고 말한 사실이 시교육청 감사에서 드러났다. 
 
또 조퇴와 병가를 내는 교직원에게 “근무평정에 반영하겠다”며 막말을 했고, 학부모들에게는 “비전문가인 학부모가 어떻게 전문가인 교사를 평가하느냐”고 말하기도 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 같은 내용은 지난해 12월 이 학교 교감을 포함한 교직원·학생 140명·학부모 219명이 “교장을 처벌하고 교체해 달라”고 민원을 제기하면서 드러났다. 

 
학부모 민원에 시교육청은 지난해 12월 A씨를해임 처분했지만, 소청심사에서 무효화됐다가 다시 지난 8월 징계위에서 품위유지의무 위반으로 해임처분했다.
 
하지만 이에 불복한 A씨가 교육부에 소청심사를 청구해 해임처분은 정직 3월로 감경됐다.
 
A씨는 8월 징계 후 3개월이 지난 시점인 지난 20일 학교에 복귀했다. 
 
학부모와 교직원은 시교육청에 민원을 제기하며 크게 반발하고 있다. 
 
교원평가 기간을 앞두고 있어 A씨가 복귀하면 당시 민원을 제기한 교사들에게 보복성 평가가 내려질 우려도 있다.
 
시교육청은 교육부 소청심사위의 결정을 거스를 수도 없고, 교장이 공석인 학교가 해당 초교 뿐이라 난감하다는 입장이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