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중 영사국장회의…'서해 어업질서' 협의







【서울=뉴시스】김지훈 기자 = 한·중 양국이 22일 중국 어선의 서해상 불법 조업 문제에 대한 상호 의견을 교환하고 개선 방안을 모색했다.



외교부는 이날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이재완 재외동포영사국장과 궈샤오춘 중국 외교부 영사국장 주재로 제19차 한·중 영사국장회의를 열어 서해 어업질서 유지를 위한 협력체제 강화 방안 등을 협의했다고 밝혔다.



외교부에 따르면 한국 측은 최근 서해 조업 질서가 개선되고 있음을 평가하고, 이런 추세가 지속될 수 있도록 중국 정부의 계도 및 단속 강화를 요청했다.



올 4~6월 서해 북방한계선(NLL) 인근에서 조업한 중국어선이 지난해 같은 기간 하루 평균 241척이었던 것에 비해 75%가량 감소한 63척으로 집계됐다.



중국 측은 어민 계도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강조하며 한국 측이 중국 어선을 단속하는 과정에서 과도한 법 집행이 발생하지 않도록 관리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와 관련해 한국 측은 공용화기 사용이 해경 대원을 보호하기 위해 불가피한 점이 있음을 설명하고, 단속 과정에서 사고가 나지 않으려면 불법조업을 차단하기 위한 중국 측의 실질적인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양측은 호혜적인 어업질서 구축을 위해 그동안 중단됐던 '한·중 어업문제 협력회의'를 조속히 재개할 필요가 있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이밖에 양측은 사증 절차 간소화와 복수사증 발급 요건 완화 등을 논의하기 위해 과장급 실무 협의를 지속 개최하기로 합의했다. 또한 북중 접경지역의 한국인 안전을 제고하기 위한 의견도 교환했다.



jikime@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